본문 바로가기

盧탄핵 찬성 원죄 어찌 씻었나...‘조국2’ 추미애의 ‘참회 16년’

중앙일보 2020.09.10 05:00
2003년 9월 추미애,조순형 새천년민주당 공동대표, 정범구 대변인(왼쪽부터)이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개혁발언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장문기 기자

2003년 9월 추미애,조순형 새천년민주당 공동대표, 정범구 대변인(왼쪽부터)이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개혁발언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장문기 기자

 
#1. 2004년 3월 11일. 새천년민주당 추미애 상임중앙위원이 노무현 대통령 탄핵안 발의에 찬성했다. 원래 탄핵 반대였던 그는 노 대통령 기자회견을 보고 “대통령의 사과는 구체적 내용이 결여됐다”며 결심을 바꿨다. 탄핵안은 헌법재판소에서 기각됐고, 새천년민주당은 추미애 선대위원장의 삼보일배 이벤트에도 불구하고 그해 4월 총선에서 참패했다.
 
#2. 2015년 12월 13일.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이 탈당 기자회견을 했다. 문재인 대표와의 노선 충돌이 이유였다. 사흘 뒤 비주류 동반 탈당 움직임이 일자 추미애 최고위원이 한 말이 이랬다. “보고 싶지 않은 데자뷰를 다시 보는 듯한 느낌이다. 2003년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의 분당 상처가 지지자들에게 아직도 남아있다. 당시 분당을 막지 못해 저 자신이 삼보일배로 사죄드린 그 심정으로 지지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사죄 올린다.”
 
추미애의 결별은 반복되지 않았다. 노무현에 등돌린 그는 11년 뒤 문재인을 앞장서 지켰다. 9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한 측근은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였던 시절 극심했던 친문-비문 갈등 속에서 추 장관이 ‘끝까지 문 대표를 흔들면 안된다’는 목소리를 매일같이 냈다”며 “문 대통령이 추 장관을 신뢰하게 된 계기가 이 때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5월 취임 직후 현충원 현충탑에 참배를 마치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5월 취임 직후 현충원 현충탑에 참배를 마치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중앙포토]

 
추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군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야권에선 “토사구팽이다. 문재인은 모양새 좋게 추미애를 손절하는 방식을 고민 중일 것”(전여옥 전 의원)이란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청와대가 추 장관을 경질할 것이란 징조는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 노무현 탄핵에 가담했던 인물이 문재인 정부에서 권력의 핵심으로 거듭날 수 있었던 건 장시간에 걸친 치밀한 변신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참회 16년

1995년 DJ 권유로 정계에 입문한 추 장관은 동교동계가 정치적 뿌리다. 올 1월 장관 임명 때도 “원조 친문은 확실히 아닌 사람”(민주당 중진)으로 분류됐다. 한 친문 인사는 “추 장관은 2016년 당대표 출마 때도 친문 실세 전해철 의원을 만나 거의 울먹이며 ‘노무현 탄핵 찬성은 내 과오’라고 토로했다”고 전했다.
 
탄핵 찬성이라는 진영 내 원죄를 벗어나고자 필사의 노력을 기울였다는 전언이다. 앞서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의 첫 정치적 조우는 노 전 대통령 사망 3년 뒤인 2012년이었다. 추 장관은 당시 문재인 대선후보 캠프의 공동 국민통합위원장을 맡아 전국 지원유세를 다녔다. “티나지 않는 자리인데 TK(대구·경북) 중심으로 동네 구석구석을 찾아다니며 후보 본인 발길 안 닿는 곳을 다 훑고 다녔다.”(전직 보좌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당시 대통령 후보가 2017년 대선 때 중앙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추미애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170505

더불어민주당 문재인당시 대통령 후보가 2017년 대선 때 중앙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추미애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170505

 
전략적 제휴로 시작된 고마움이 당 대표(문재인)-최고위원(추미애) 관계를 거치며 상호 유대가 깊어졌고, 이는 추 장관의 당대표 당선에 주요 동력으로 작용했다고 한다. 민주당 재선 의원은 “추 장관은 당대표가 됐을 때 친문 인싸(핵심)들의 ‘내 편 검증’을 한 차례 통과한 셈”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후 대선 선대위원장을 맡아 문재인 ‘킹메이커’ 이미지까지 얻으려 했다”고 평가했다.
 

남는 의문

당시 민주당 중진들 사이에선 여전히 “2016년 전당대회 때 친문은 김상곤, 이종걸 등 비문 후보 일색 와중에 최선 아닌 차선으로 추미애를 선택했다”는 말도 나온게 사실이다. 법무부 장관 임명을 앞두고도 지난해 말 청와대 안팎에서 “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후임으로 추미애 의원을 3순위에 놓고 검토한다”는 말이 흘러나왔다. 원래 여권내 하마평에선 친문 핵심 전해철 의원이 추 장관보다 우선순위였다. 어쨌든 추 장관이 ‘진성 친문’까진 아니더라도 문 대통령 곁에 서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탄핵의 ‘흑역사’를 탈색하는 데는 성공한 셈이다.
 
애초부터 당정 안팎에선 추 장관의 정치 이력보다는 그의 개인 캐릭터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그는 정권 초반 문 대통령에 “당 대표에게 장관 후보 추천권을 달라”고 요구해 당청 간 대립각을 세웠던 전례가 있다. 당대표 때 독단적 결정이나 돌출행동이 잦아 친문 조직에서 “역시 사람은 안 변한다”고 혀를 내둘렀다는 말도 나온다. 2009년 야당 소속 국회 환노위원장 시절 노동관계법 개정안에 반대하는 같은 야당 의원들을 회의장에서 몰아내고 여당 의원들과 개정안을 통과시킨 건 지금도 전설처럼 내려오는 사례다.
민주당의 수도권 4선 의원은 “지금도 옆에 국토부 장관이 버젓이 있는데 법무부 장관이 부동산 얘기하는 게 영 보기가 껄끄럽다”며 “얼마 전 (검찰) 인사 이런 것도 100% 청와대가 원하는 방식으로 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2016년 취임 후 김해시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눈물을 닦고 있다.[중앙포토]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2016년 취임 후 김해시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눈물을 닦고 있다.[중앙포토]

 
그럼에도 이제 추 장관은 친문 지지층 사이에서 웬만한 친문 인사들을 능가하는 탄탄한 지지세를 획득했다. 한 측근은 “권리당원 게시판에 ‘추다르크’ 응원 메시지만 나오면 추 장관이 얼굴 가득 함박웃음을 짓는다”고 전했다. 이날 친문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엄마가 추미애라서 (아들 서씨가) 안 갈 군대를 간 거다”, “추 장관이 생각보다 더 유능하고, 믿을만하며, 적폐를 처단하기에 최적의 인물이란 걸 도리어 증명하고 있다”는 옹호글이 수십건 올라왔다. 과거 친노 진영과 대척점에 서있었던 추 장관의 변신은 성공적이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