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 '구제 반대'...靑청원 50만명 넘었다

중앙일보 2020.09.10 01:35
지난달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들에 대한 재접수 등 추후 구제를 반대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10일 기준 50만7100여명이 동의했다.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지난달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들에 대한 재접수 등 추후 구제를 반대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10일 기준 50만7100여명이 동의했다.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의사 국가고시(국시)를 거부한 의대생들의 추후 구제를 반대한다는 내용의 청원 게시글에 동의한 인원이 50만명을 넘었다.
 
지난달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들에 대한 재접수 등 추후 구제를 반대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청원에는 10일 오전 1시 기준 51만7100여명이 동의했다. 이는 청와대 공식 답변 요건인 ‘한 달 내 20만명 이상 동의’의 숫자를 두 배 이상 넘긴 수치다.
 
청원인은 “(의대생들이) 단체로 시험을 취소한 것은 결국 나라에서 어떠한 식으로든 구제해줄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기에 할 수 있었던 단체 행동”이라며 “추후 구제, 또는 특별 재접수라는 방법으로 의사면허를 받게 된다면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총파업을 기획하는 현 전공의들보다 더한 집단 이기주의적 행태를 보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여론조사기관에서 실시한 결과도 국시 거부 의대생 구제에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지난 8일 전국 18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의대생 구제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52.4%로 나타났다. `찬성`은 32.3%에 그쳤다.
 
한편 일부 의대생들은 국시 거부 의사를 접고 응시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치고 있다. 앞서 지난 8일에는 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가 공개한 서울대 의대 학생회의 국시 거부 관련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재학생의 70.5%가 “단체행동을 지속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의사국가시험 추가 접수 등 의대생 구제책 마련 요구에 대해 정부는 9일 “국시 추가 접수는 국민 동의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정부로서도 쉽게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국가시험은 수많은 직종과 자격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치르고 있기 때문에 국가시험의 추가 접수는 다른 이들에 대한 형평과 공정에 위배되는 측면이 있다"고 했다. 
 
다만 정부는 의대생들이 시험을 거부하는 현 상황에서 구제책을 마련하긴 어렵다는 입장이라 의대생 측이 응시 의사를 밝히면 재고할 여지도 있어 보인다.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 이윤성 원장은 “다음 주까지라도 (응시 거부 의대생) 전원이 시험을 재신청하고 복지부가 이를 허용하면 11월 말까지 시험을 치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