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복투표 1000명 확인…우편투표 늘어난 미 대선 대혼란

중앙일보 2020.09.10 00:02 종합 12면 지면보기
트럼프

트럼프

오는 11월 3일 미국 대선 때 우편투표가 당락을 가를 주요 변수로 떠오르는 가운데 무효로 처리되는 우편투표가 크게 늘고 중복 투표도 적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는 사기”라고 주장하고 있어 우편투표를 둘러싼 혼란이 가중될 전망이다.
 

코로나로 우편투표율 50% 전망
AP “경합주 승패 최대변수 될 것”

트럼프 평소 “우편투표는 사기”
우편무효표 많을수록 바이든 불리

AP통신은 7일(현지시간) 미 대선 때 무효로 처리되는 우편투표가 급증해 경합주의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칠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우편투표가 크게 증가하지만, 우편물 배송 지연 등으로 무효표가 되는 우편투표가 늘 수 있기 때문이다. AP에 따르면 2016년 대선 때 우편투표 비율이 10%에도 못 미쳤지만, 올해는 절반 정도로 올라갈 전망이다.
 
통신은 올해 대선 때 애리조나·플로리다·미시간 등 7개 경합주에서 18만5000~29만2000명의 우편투표가 무효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2016년 대선 때(8만7000표)의 2~3배 수준이다.  
 
치열한 승부가 벌어지는 경합주의 경우 무효표가 결과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 AP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주는 올해 4만3000명의 우편투표 무효표가 나올 가능성이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 이곳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4만4000여표 차이로 이겼다. 2016년 트럼프 대통령이 2만3000표가량 이긴 위스콘신주도 우편투표 무효표가 승부에 변수가 될 수 있는 곳으로 꼽힌다. 우편투표 무효표의 급증은 우편투표에 적극적인 지지층이 많은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6월 조지아주에서 치러진 예비선거에서 1000여명이 중복 투표를 한 사실이 확인돼 우편투표의 안정성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중복 투표자들은 부재자 투표를 한 뒤 다시 현장 투표에도 참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대선 승리를 위해 선거 운동 자금이 부족할 경우 사재(私財)를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선거운동본부(캠프)가 현금을 많이 보유하고 있어 굳이 그럴 필요가 없다면서도 개인 돈을 써야 할 필요가 있으면 쓰겠다는 것이다. 재선에 나선 현직 대통령이 사재를 투입하는 것은 전례 없는 일이라고 미국 언론은 전했다.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집에서 아스퍼거증후군으로 불안 증세를 보이다 출동한 경찰의 총격으로 중태에 빠진 캐머런(13). 오른쪽은 나무늘보를 안고 있는 캐머런. [골다 바턴 페이스북 캡처]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집에서 아스퍼거증후군으로 불안 증세를 보이다 출동한 경찰의 총격으로 중태에 빠진 캐머런(13). 오른쪽은 나무늘보를 안고 있는 캐머런. [골다 바턴 페이스북 캡처]

◆경찰, 13세 총격진압 논란=한편 경찰의 과도한 총기사용 문제가 대선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자폐증 환자인 13살 소년이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중태에 빠졌다. CNN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아스퍼거 증후군으로 불안 증세를 보이는 캐머런의 어머니 골다 바턴은 911에 전화를 걸어 아이를 진정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출동한 경찰 2명은 캐머런을 향해 바닥에 엎드리라고 명령하며 제압하려고 했다. 바턴은 “캐머런이 도망쳤고, ‘바닥에 엎드려’라고 3번 외친 후 몇 번의 총성이 울렸다”고 설명했다. 어깨와 발목, 배, 방광 등에 총상을 입은 아이는 중태에 빠졌다.  
 
솔트레이크시티 경찰 측은 “아이가 무기로 사람들을 위협하고 있다고 신고해 출동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바턴은 “아이는 무장하지 않았다고 집을 찾아온 경찰들에게 (미리) 얘기했다”고 말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백희연 기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