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병가연장, 부모님 민원 확인" 秋아들 문건 확산…軍 확인중

중앙일보 2020.09.09 20:03
9일 정치권에 유포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복무 관련 문건

9일 정치권에 유포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복무 관련 문건

 
9일 정치권에서 ‘법무부장관 아들 군 복무 현황’이란 문건이 SNS 등을 통해 유포돼 국방부가 진위 확인에 나섰다. 국민의힘 등 야당에서는 “군(軍)에서 작성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 논란 관련 내부 문건일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이 나온다.
 
해당 문건 상단에는 추 장관 아들 서씨가 복무할 당시 해당 부대에서 근무한 장교들의 인적사항이 적혀있다. 중간 이후에는 2017년 서씨가 두 차례 병가를 낼 당시 면담한 기록 등이 적혀있다. 출처는 ‘연대통합행정업무시스템’으로 기재됐다.
 
2017년 4월 ‘1차 병가’와 관련해선 “우측 슬관절에 대한 관절경적 추벽 절제술이 필요한 상태”(민간병원), “군병원에서 충분히 진료 가능한 상황이나 환자 본인이 민간병원 외래 치료를 원해 10일간 병가를 요청한다”(군의관)는 등의 소견이 담겼다.
 
특히 2017년 6월 ‘2차 병가’에 대해선 논란이 되고 있는 ‘국방부 민원’ 관련 내용이 담겼다. 문건 ‘국방부 민원’ 란에는 “병가는 한 달까지 가능하다는 것은 인지시켜주었음에도 본인으로서 지원반장에게 묻는 것이 미안한 마음도 있고, 부모님과 상의를 하였는데 부모님께서 민원을 넣으신 것으로 확인”이라고 기재됐다. 여기서 부모님이란 서씨의 모친인 추 장관이나 부친 서성환 변호사일 수 밖에 없다. 야당에선 이 대목이 추 장관이나 서 변호사가 군 당국에 아들의 병가 민원을 넣었다는 결정적 증거로 보고 있다.
 
문건은 서류 누락 논란에 대해서는 “병원 주치의가 출장을 간 관계로 필요서류를 차주 중 발송하겠다고 하였으며, 병가 심의 전까지 개인 휴가를 사용하고 병가 연장 승인 후 병가로 대체시킴을 인지시킴”이라고 기록했다.
 
국민의힘 소속 한 의원실 관계자는 “국방부 내부 보고자료인 것으로 파악은 되지만, 언제 어떤 부서에서 작성한 것인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문건의 진위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