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이상직·이낙연 겨냥 "이스타 사태 책임지라"

중앙일보 2020.09.09 19:48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이스타항공 정리해고 사태와 관련해 정부와 여당에 책임을 물으며 '사실상 오너'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재출연 등으로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은 두 차례 임금삭감을 감수하고 체불임금 일부를 포기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뼈를 깎는 고통을 감수해왔다"며 "그런데 엊그제 이스타항공 노동자 640명이 개인 이메일로 정리해고 통보를 받았다"고 했다. 
 
이어 "놀랍게도 이 과정에서 고용유지를 위한 정부와 기업의 노력은 눈꼽 만큼도 찾아보기 어렵다"며 "정부가 항공분야를 살리기 위해 투자한 40조 원 중에서 대량실업을 막겠다는 지원금은 도대체 어디에 쓰인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과 이상직 민주당 의원.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과 이상직 민주당 의원. 뉴스1

 
그는 이스타항공의 사실상 오너인 이상직 의원을 향해서도 직격탄을 날렸다. 심 대표는 "집권여당 소속 의원이 오너인 기업에서 사회적 책임 역시 찾아볼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212억의 재산을 가진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은 노동자의 땀으로 돈을 벌어들이고도 일자리 유지를 위한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았다"며 "5억원의 고용보험료조차 떼먹으며 노동자들이 고용유지지원금조차 받을 수 없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또 "더 급한 사람에게 더 빠르고 두텁게 지원해야 한다고 했던 집권여당 이낙연 대표께서는 이렇게 사지로 내몰린 절박한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에게 무엇을 지원을 할 것인지 밝혀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정부·여당과 이상직 의원을 향해 ▶노사테이블을 만들어 고용유지방안을 마련해줄 것 ▶정부가 기간산업안정자금을 저가항공사까지 확대할 것 ▶이스타항공의 사실상 오너인 이상직 의원이 사재출연 등으로 적극적으로 노동자 일자리 위기에 책임을 질 것 등을 주장했다.
 
한편 이상직 의원의 딸인 이수지(31) 이스타홀딩스 대표는 이스타항공 등기이사에서 물러나고, 9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김유상 경영본부장이 등기이사로 선임됐다.
 

관련기사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