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故박원순 서울시장 반대' 청원에...靑 "개인 아닌 공적지위자 장례"

중앙일보 2020.09.09 17:53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국민청원 답변 내용.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국민청원 답변 내용.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가 ‘고 박원순 전 서울특별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청원에 대해 “고 박원순 개인에 대한 장례라기보다는 9년간 재직한 현직 서울시장이라는 공적지위자에 대한 장례”라는 답변을 내놨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실 디지털소통센터 9일 ‘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반대’ 청원에 대한 답변을 공개했다.  
 
청와대는 “고 박원순 시장의 장례는 지난 7월 서울특별시장으로 진행됐다”며 ‘서울특별시장은 고 박원순 개인에 대한 장례라기보다는 9년간 재직한 현직 서울시장이라는 공적지위자에 대한 장례로, ‘정부의전편람’ 등을 참조했으며, 분향소 헌화 등은 생략하여 진행했다’는 서울시의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청원을 통해 전해 주신 청원인의 말씀을 유념하며, 성차별과 성폭력 없는 성평등한 민주 사회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해당 청원은 고 박 전 시장의 사망 다음날인 지난 7월 10일 올라왔다. 청원인은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지만 그렇다고 그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냐”고 반문했다.  
 
이어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 하냐”면서 “(장례는)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청원은 한 달 동안 59만 6410명의 동의를 받았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