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등학생 이하 자녀 1인당 20만원 '아동돌봄쿠폰' 지급 검토

중앙일보 2020.09.09 17:53
수도권 지역 유치원과 초·중·고교, 특수학교가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노원구 화랑초등학교 교실에서 교사가 학생들과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 지역 유치원과 초·중·고교, 특수학교가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노원구 화랑초등학교 교실에서 교사가 학생들과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초등학생 이하 자녀 1인당 20만원씩 양육비를 지급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어린이집과 초등학교 등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아 가정당 양육비 부담이 커졌다고 판단해서다.  
 
9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이같은 ‘아동 돌봄지원’을 포함한 ‘긴급 민생ㆍ경제 종합대책’을 10일 발표한다.  
 
정부는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을 둔 가정에 20만원의 양육비를 주는데는 필요한 예산 규모를 총 1조1000억원 가량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말 기준으로 만 12세 이하 아동은 553만명이다.
 
신용카드 포인트나 상품권이 아닌 현금으로 지급해 편의성을 높이기로 했다. 현금은 각 가정의 스쿨뱅킹 계좌로 지급한다. 스쿨뱅킹 계좌는 개인별로 초ㆍ중ㆍ고등학교에 수업료나 급식비를 납부하는 계좌다.  
 
정부는 지난 4월 9212억원을 투입해 7세 미만 아동을 키우는 가정에 40만원 상당의 ‘아동돌봄쿠폰’을 제공했다. 당시 1차로 177만명에게 신용카드 포인트로 지급한 뒤 카드정보 보완이 필요한 5만명에게 2차로 포인트를 제공했다. 신용카드 포인트 형태의 아동돌봄쿠폰은 대형마트와 온라인쇼핑몰 등 일부 가맹점에서 쓸 수 없다는 게 단점으로 꼽혔다. 카드가 없거나 카드 수령을 원하지 않는 8만명에겐 종이상품권으로 지급했지만 마무리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기도 했다.  
 
또한 정부는 당초 7세미만 아동이나 초등학생 저학년으로 지원 대상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온라인 수업 기간이 길어지면서 초등학생 자녀를 둔 가정의 양육 부담이 대체로 커졌고 정부도 지원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연장으로 오는 20일까지 수도권 지역 유치원과 초ㆍ중ㆍ고등학교는 온라인 수업을 실시한다. 이 기간까지 수도권 지역 300인 이상 대형학원도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한다. 수도권 이외 지역 학교는 제한적으로 수업을 하고 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