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연임 확실시

중앙일보 2020.09.09 16:20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의 연임이 확실시된다.
 
9일 금융권과 여권 등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10일로 임기가 만료되는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연임하기로 결정했다. 2017년 9월 11일부터 산은 회장직을 맡아온 이 회장은 오는 11일부터 추가 3년의 새 임기를 부여받아 직을 이어갈 전망이다.
이동걸 산업은행장. 중앙포토

이동걸 산업은행장. 중앙포토

 
그간 금융권에선 이 회장 임기말이 가까워져오는 데도 불구하고 차기 회장에 대해 뚜렷한 하마평이 제기되지 않는 점을 두고 갖가지 추측이 나왔다. 정부가 이 회장 연임을 이미 결정했기 때문이라는 주장에 힘이 실렸으나, 이 회장 본인이 연임을 거부하고 있어 끝까지 알 수 없다는 주장도 함께 제기됐다. 이 회장이 지난 6월 17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저는 충분히 피곤하다"며 "남은 9월초 임기까지 최선을 다한다면 더이상의 미련도 없고 그 다음에 대해선 생각하지도, 생각할 필요도, 생각할 시간도 없다"고 말한 것 역시 이런 궁금증을 키우는 데 이바지했다.
 
끝내 이 회장 연임이 결정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정부가 이 회장 체제 아래 산은의 업무 연속성을 중요하게 생각한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산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해 기간산업안정기금과 회사채·기업어음(CP) 매입 특수목적기구(SPV) 운영 같은 기업 유동성 지원 업무를 맡고 있다. 아시아나항공·대우조선해양·두산그룹·쌍용차 등 각종 기업 구조조정 업무도 처리 중이다. 정부가 추진하는 20조원 규모 ‘정책형 뉴딜펀드’ 실무 업무도 산은 몫이다.
서울 여의도동 산업은행. 뉴시스

서울 여의도동 산업은행. 뉴시스

 
산업은행법에 따라 산은 회장은 금융위원장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임명한다. 금융위원회는 이날까지 이 회장 제청 절차를 마무리하지 못했다. 하지만 정부의 뜻이 선 것으로 알려진 만큼, 늦어도 이 회장 임기 마지막 날인 10일까지는 제청과 임명 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된다. 만약 이날까지 관련 절차가 이뤄지지 못한다면 공석이 되는 산은 회장직은 전무이사인 성주영 수석부행장이 대행한다.
 
이 회장이 연임한다면 그는 1994년 이후 26년 만에 처음으로 연임에 성공한 산은 회장으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1954년 산은이 설립된 이래 지금까지 연임한 최고경영자는 초대~2대 구용서 전 총재(1954~1958년), 15~17대 김원기 전 총재(1972~1978년), 25~26대 이형구 전 총재(1990~1994년)뿐이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