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뚜기로 기울었던 정용진 입맛 사로잡은 이 라면은?

중앙일보 2020.09.09 16:19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그동안 '편애 논란'을 불러온 오뚜기 라면이 아닌 오뚜기의 경쟁사 라면 제품을 소셜미디어에서 언급했다.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캡처]

유통사 오너 경영인 입장에서 다양한 협력사들을 의식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9일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라면 블랙 이후로 #내스타일 #컵라면 발견 #더왕뚜껑컵"이란 글과 함께 팔도 컵라면 사진을 올렸다.
 
앞서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뚜기오동통면, 북엇국라면, 곤누들 시식기를 올려 특정 브랜드를 '편애'한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캡처]

이번엔 농심과 팔도 제품을 두루 거론하면서 '편애' 누명을 벗게 됐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