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진석 “MBC·KBS·한겨레·경향도 추 장관 보호 못해…손절 바란다”

중앙일보 2020.09.09 15:28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국회 비상대책위원회-중진의원 회의에서 “대통령께서 묵인하는 것처럼 태도를 가지는데, 이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하는 결단을 내려달라”고 압박했다.
 
정진석 의원도 회의에서 “추미애 리스크는 더 봉합이 되지 않는다”며 “친여 매체인 MBC·KBS·한겨레·경향신문 등도 더이상 추 장관을 보호해줄 수 없다. 야당 의원실에 이들 친여 매체의 자료요청이 쇄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권에 우호적인 매체들조차 추 장관 아들 특혜 의혹에 대한 취재에 적극 나서고 있다는, 일종의 경고성 발언으로 풀이된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회의 발언을 전하며 “문 대통령은 추 장관에게 ‘마음에 빚이 없다’면 손절하기 바란다”고 문 대통령이 나서야한다고 주장했다.
 
정진석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진석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편 이날 추 장관의 아들 서씨는 자신의 부친과 할머니가 서씨의 자대 배치날 청탁을 언급하고 ‘청탁하지 말라’고 교육까지 받았다고 말한 당시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장(대령)과 해당 발언의 녹취 내용을 보도한 SBS 등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