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카투사 편해 논란 의미 없다는 우상호, 병사들 모독”

중앙일보 2020.09.09 15:23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 의원이 ‘카투사(KATUSA·미군 배속 한국군) 자체가 편한 군대’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당시 특혜 논란에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군과 병사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카투사가 편해 추 장관 아들이 문제가 없다니, 추 장관 아들처럼 마음대로 규정을 위반하는 카투사가 넘쳐난다는 거냐”며 “이번 논란이 의미가 없다는 민주당 의원의 주장은 궤변을 넘어 군과 병사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애초에 이번 사건이 공론화된 것도 추 장관 아드님에게 주어진 특혜가 규정과 상식을 훨씬 뛰어넘어 병사들의 공분을 자아냈기 때문”이라며 “설사 카투사가 다른 부대에 비해 근무환경이 좋다고 해도 그 나름의 질서와 규율이 있다. 민주당은 더 추해지기 전에 거짓으로 거짓을 덮으려는 행태를 멈추라”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에 “카투사는 육군처럼 훈련하지 않는다. 그 자체가 편한 보직이라 어디에 있든 다 똑같다”며 “카투사에서 휴가를 갔느냐 안 갔느냐, 보직을 이동하느냐, 안 하느냐는 아무 의미가 없는 얘기”라고 밝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