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남은 5일, 감소세 유지시 2.5단계 추가 연장 안할 것"

중앙일보 2020.09.09 14:40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연합뉴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 감소세가 유지된다면 수도권에서 시행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를 추가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수도권 거리두기 강도에 대한 결정은 이번 주 내에 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9일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주말까지 연장한 수도권의 강화된 거리두기가 5일 남은 시점에서 환자 발생 추세는 확실하게 꺾이고 지속적으로 감소해 하루 100명대로 안정적인 모습"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금주 말까지 5일간만 더 집중해서 거리두기에 힘써주신다면 확연하게 안정된 상태로 코로나19를 통제할 수 있게 되고 추가적인 거리두기 연장은 필요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다만 다중이용시설과 음식점, 카페 등의 운영이 제한되면서 수도권의 공원이나 강변 등으로 사람들이 몰리고 있다"며 거리두기 실천을 거듭 당부했다. 
 
중대본은 수도권에서 오는 13일까지 시행하기로 한 2.5단계 거리두기의 연장 여부를 이번 주 중 결론낼 예정이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전국적 그리고 수도권 수준에서 확진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종적인 판단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최근 서울에서 종교 법회·미사를 통해 확진자가 나온 데 대해선 "서울시와 법회·미사 금지 방안 등을 논의 중이고 역학조사로 위험도를 평가한 후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대본은 추석 연휴가 코로나19 재확산의 기폭점이 되는 일을 막기 위해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 전환' 등도 검토 중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