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에어도 승객 좌석 떼고 화물 전용기로 띄운다

중앙일보 2020.09.09 14:37
대한항공에 이어 진에어도 다음달 중순부터 여객기를 화물 전용기로 개조해 운영할 계획이다. 국내 저비용 항공사(LCC) 중 처음이다.  
진에어가 10월 중순 대형 항공기인 B777-200ER 여객기 1대를 개조해 화물 전용기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중 처음이다.   사진은 진에어 B777-200ER 여객기. [진에어 제공]

진에어가 10월 중순 대형 항공기인 B777-200ER 여객기 1대를 개조해 화물 전용기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중 처음이다. 사진은 진에어 B777-200ER 여객기. [진에어 제공]

 
진에어는 9일 "다음달 중순 대형 항공기인 B777-200ER 여객기 1대를 개조해 화물 전용기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진에어는 해당 항공기를 다음달 추석 연휴까지 여객 운송에 투입한 뒤 기내 좌석을 철거하고 안전 설비를 새로 설치하는 등 개조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구체적인 운영 시점은 향후 항공기 개조에 대한 국토교통부 승인 작업과 수리 일정에 맞춰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항공사들이 여객기를 화물 전용기로 개조하고 나선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여객 수요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이를 만회하기 위해 화물 운송 쪽으로 방향을 틀어 수익원 마련에 나선 셈이다.  
 
진에어는 LCC 중 유일하게 대형 항공기를 보유한 만큼 화물 사업을 통해 실적 방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진에어는 B777-200ER 기종을 여객기 내 화물칸을 활용하는 벨리카고 방식으로 타이베이 노선 등에서 운영해왔다.
 
B777-200ER 기종은 다른 LCC의 주력 기종인 B737-800과 달리 화물칸 내 온·습도 조절이 가능하고 약 15t 규모의 화물을 운송할 수 있다. 특히 기내 좌석을 떼고 화물 전용기로 전환하면 탑재 규모가 10t가량 늘어나 25t까지 화물 적재가 가능해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앞서 대한항공은 8일 국내 항공사 중 최초로 화물 전용기로 개조한 보잉777-300ER 기종을 화물 노선에 투입했다.
 
진에어 관계자는 "여객 수요가 제한적인 상황에서 적시 적소에 화물 전용기를 운영해 적극적으로 수익원을 발굴하고 추후 시장 여건에 따라 탄력적으로 대응해갈 것"이라며 "새로운 시도와 차별화된 장점을 바탕으로 한 경쟁력 강화로 이번 위기 상황을 이겨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