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래방·PC방 같은날 국회서 만났다 "수입 0, 집합금지는 사형"

중앙일보 2020.09.09 14:20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시위 중인 한국코인노래연습장 협회 관계자들. 이수기 기자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시위 중인 한국코인노래연습장 협회 관계자들. 이수기 기자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 오후 1시가 조금 넘자 “수입은 0원.”,  “집합금지는 사형” 등이라고 적힌 피켓을 든 이들이 삼삼오오 모이기 시작했다. 피켓을 든 이들은 한국코인노래연습장 협회 관계자들. 한 마디로 코인 노래방에 생계를 건 노래방 업주들이었다. 이들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집합금지 명령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영업손실 조사해 재난지원금 지급해야" 

기자회견 분위기는 사뭇 비장했다. 한국코인노래연습장 경기석 협회장은 “정부는 영업중단으로 피해를 본 고위험시설에 대한 영업손실을 조사해 피해 규모에 준하는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협회는 기자회견에 앞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집합 금지 명령으로 인해 올해 들어 현재까지 총 71일간 영업이 정지돼 생존을 위협받는 막심한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했다. 정부는 지난달 19일부터 PC방과 노래연습장, 뷔페 등 12개 업종을 고위험 시설로 지정해 운영을 중단시킨 상태다. 노래연습장의 경우 앞서 지난 5월 22일부터 7월 10일까지에도 영업이 정지됐다.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시위 중인 PC방 특별대책위원회 괸계자들. 이수기 기자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시위 중인 PC방 특별대책위원회 괸계자들. 이수기 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강화된 방역 조치와 관련 노래방을 비롯한 소상공인의 생존을 위한 비명이 터져 나오고 있다. 한국코인노래연습장 협회에 따르면 132㎡(40평) 규모의 코인노래방의 경우 임차료를 비롯해 한 달 600만원의 비용이 들지만, 집합금지 기간에는 영업이 불가능에 빚만 쌓이고 있다.  
 

"PC방 다중이용업소 중 가장 안전" 

영업 정지로 인한 어려움은 노래방만의 문제가 아니다. 지난 7일 소상공인연합회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소상공인의 73%가 폐업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한국코인노래연습장 협회 시위 현장 바로 옆에서는 PC방 특별대책위원회 관계자들도 “다중이용업소 중 가장 안전한 PC방은 고위험군 업종이 아니다”라며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정부가 추진 중인 재난지원금 규모에 대해서도 불만을 나타냈다. 경기석 협회장은 “협회에서 조사한 결과 (영업 정지 기간 중) 업소당 평균 15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지만, 정부는 영업정지 조치에 따른 피해 규모에 비해 너무 적은 액수의 재난지원금을 책정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노래연습장과 PC방을 비롯한 12개 고위험 업종 중 유흥주점과 단란주점 등을 제외하고 업소당 최대 200만원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관련기사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