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 원주민도 왕도 피할 수 없는 마스크, 언제쯤 벗을 수 있을까

중앙일보 2020.09.09 13:32
지구인이라면 누구나 마스크를 써야 한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람을 가리지 않기 때문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아르헨티나의 원주민 여성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성처녀 '리마의 산타로사'를 기리는 축제에 참여하고 있다.
전통 복장과 하얀 마스크가 부조화를 이루고 있다.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정상들도 귀찮은 마스크를 피할 수 없다.
8일 프랑스 파리 엘리제 궁에서 만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과 압둘라 요르단 국왕.
UPI=연합뉴스

UPI=연합뉴스

사람이 아닌 마네킹, 도시의 상징물도 마스크를 쓰고 있다.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쓰게 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8일 미국 뉴욕의 쇼핑가 모습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마스크를 잘 쓰지 않는다. 
트럼프 본인이 마스크를 쓰지 않기 때문이다.
8일 트럼프의 정치행사에 모인 한 여성이 마스크 대신 투명 얼굴 가리개를 착용하고 있다.
바이러스를 막는 효과는 거의 없어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행사장의 다른 지지자는 트럼프 선거운동 문구가 쓰인 마스크를 착용했다.
언제부턴가 마스크는 어떤 '주장'을 하는 용도로 쓰이기 시작했다.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일본 테니스 선수 나오미 오사카는 경찰에 목이 눌려 사망한 미국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이름이 새겨진 마스크를 쓰고 경기를 했다.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볼리비아의 한 '성(性) 노동자' 여성이 "나는 일하고 싶다"는 글을 쓴 마스크를 쓰고 가두시위를 벌이고 있다.
팬데믹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처지가 된 직업인인지도 모른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8일 이탈리아 베니스 영화제에 참석한 아나 로샤 감독이 투명 마스크를 쓰고 카메라 앞에 섰다.
투명 마스크는 귀가 들리지 않는 장애인을 위해 고안된 것인데 표정이 보이는 장점이 있다.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어린이들이 골목에서 전쟁놀이하고 있다.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다. 애처롭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쿠바 아바나의 개 '레이나'(스페인어로 여왕)가 마스크를 쓰고 거리를 산책하고 있다.
인간 이외의 다른 동물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우리는 언제쯤 갑갑한 마스크를 벗어던질 수 있을까? 
 
최정동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