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무원도 '영끌'…올해 집 사려고 대출받은 돈 작년의 2배

중앙일보 2020.09.09 13:25
지난 7월 24일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숲.  뉴스1

지난 7월 24일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숲. 뉴스1

올해 공무원이 주택구입을 위해 받은 연금대출 규모는 지난해의 두 배 이상이었다. 3분기 대출물량은 조기 소진되는 등 공무원도 ‘영끌’(영혼까지 자금을 끌어모은다는 뜻의 신조어)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9일 공무원연금공단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공무원 주택특례 연금대출 현황’에 따르면 올해 1~8월 까지 1653건, 1004억원 규모의 주택구입 용도 대출이 실행됐다.
 
이는 지난해 대출액 총 규모 449억원(1017건)의 2.2배에 달한다.  
 
현재 3분기 대출물량은 7월10~20일에 모두 소진돼 신청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주택대출 한도가 기존 5000만원에서 올해 7000만원으로 확대되면서 건당 주택대출 규모도 평균 6100만원으로 작년에 비해 1700만원 늘어났다.
 
김상훈 의원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온 국민으로 하여금 각종 부채를 끌어다 쓰게 하고 있다”며 “정부는 집값을 잡겠다고 했지만 보통의 공무원들은 내 집 마련의 불안 속에서 살고 있다. 주택대출의 급증은 이를 방증한다”고 말했다.
 
공무원 주택대출 제도는 2018년 신설됐다. 그전까지는 주택임차 대출만 가능했다. 주택구입 특례대출이 처음 도입된 2018년에는 3026건, 1333억원 규모의 대출이 이뤄졌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