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지역화폐 인센티브 도입 "20만원 충전땐 5만원 더"

중앙일보 2020.09.09 11:34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추석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한정판 지역화폐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9일 기자회견을 열고 "명절을 앞두고 북적여야 할 골목이 텅 비었다. 추석 명절 전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 전통시장 등 극단적 위기상황에 빠진 골목 경제 소생을 위해 경기도가 경기도의회와 함께 지역화폐 인센티브를 활용한 소비촉진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지역화폐 인센티브 제도는 기존 10%를 추가로 주던 것에 더해 오는 18일부터 15%를 더 얹어 주는 것이다. 이에 따라 지역화폐 20만원을 충전하면 2만원(10%)에 더불어 3만원(15%)을 더 받을 수 있다.
 
다만 15% 인센티브는 2개월 내에 20만원 이상 사용해야 지급된다. 20만원 이상 소비가 확인되면 10월 26일 또는 11월 26일에 지급된다. 해당 인센티브는 받은 날로부터 1개월이 지나면 소멸한다. 10% 인센티브는 충전 즉시 지급된다.
 
이 지사는 "한정판 지역화폐 예산은 총 1000억원으로 해당 정책이 계획대로 집행된다면 약 333만명의 도민이 혜택을 받게 된다. 중소상공인의 소비 매출은 최대 약 8300억원 증가한다"고 기대했다.
 
이어 "소비 진작 정책이 보건방역을 방해한다는 비난이 있을 수 있지만, 보건방역 만큼 경제방역도 중요하다"며 "전쟁 중에도 최소한의 삶을 위해 소비는 해야 하고 상인은 물건을 팔아야 먹고 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추석은 여러모로 어렵다. 힘들 때일수록 콩알조차 나누는 연대감이 중요하다. 경기도민 여러분의 굳건한 연대와 희망을 잃지 않는 불굴의 용기가 위기 극복에 힘이 될 것"이라며 "지역경제와 경기도 공동체를 살리는 뜻깊은 한가위가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홍수민·최모란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