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 90만명 넘어…이달 내 100만명 넘을 듯

중앙일보 2020.09.09 08:42
9일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사이트 수치. 출처 월드오미터 홈페이지

9일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사이트 수치. 출처 월드오미터 홈페이지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90만780명으로 집계됐다.
 
중국 우한에서 정체불명의 폐렴 발병 사실이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된 지난해 12월 31일 이후 8개월여 만이다. 지난 6월 16일 사망자 45만6416명을 기록한 뒤 석 달 만에 2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이기도 하다.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9일 오전 8시 기준(한국시간)으로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771만8196명, 사망자는 90만780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지난달 5일에는 70만명, 22일에는 80만명을 각각 넘겼다. 17∼18일 만에 10만명씩 늘어나고 있는 만큼 이달 내 100만명이 넘을 전망이다.
 
국가별 사망자는 미국이 19만390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브라질 12만7464명, 인도 7만3923명, 멕시코 6만7781명, 영국 4만1586명으로 확인됐다.  
 
누적 확진자 2768만5861명 중 국가별로는 미국이 650만7092명으로 최다였고, 인도 436만7436명, 브라질 416만2073명, 러시아 103만5789명, 페루 69만1575명으로 뒤를 이었다. 한국은 확진자 2만1432명, 사망자 341명으로 집계돼 각각 75번째, 76번째로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인도에서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이날 기준 8만9852명으로 9만명에 육박하면서 미국(2만1517명), 브라질(1만4279명)을 큰 격차로 누르고 ‘집중 발병 지역’이 됐다.
 
유럽 등지에선 여름 휴가철 사이 재확산 추세가 나타났다. 독일에서는 7월 초만 해도 400명대에 머물던 신규 확진자 수가 이날 1304명으로 급증하기도 했다. 이중 적지 않은 수는 외국발 유입이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