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월 취업자 27.4만명↓…6개월 연속 줄었다

중앙일보 2020.09.09 08:22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 뉴시스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8월 취업자 수가 지난해 동월 대비 27만명 넘게 감소했다. 지난 3월에 이어 6개월 연속 감소세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8만 5000명으로 1년 전보다 27만4000명 줄었다.  
 
취업자 수 감소세는 6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다. 3월(-19만5000명), 4월(-47만6000명), 5월(-39만2000명), 6월(-35만2000명), 7월(-27만 7000명) 등이다. 
 
취업자가 지난해 대비 6개월 이상 줄어든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남아있던 2009년 1~8월 이후 11년 만이다. 다만 감소 폭은 4월을 정점으로 한 뒤 4개월째 줄어드는 추세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0.4%로 지난해 동월 대비 1.0%포인트 떨어졌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5.9%로 1년 전보다 1.1%포인트 하락했다.
 
15~29세(청년층) 고용률은 지난해 동월 대비 1.1%포인트 하락한 42.9%로 파악됐다.
 
경제활동인구는 2794만 9000명으로 1년 전보다 26만 7000명 감소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86만 4000명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53만4000명 늘었다.
 
실업자 수는 6000명 늘어난 86만 4000명으로 집계됐고 실업률은 0.1%포인트 오른 3.1%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