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동원 “미스터트롯 톱6과 형제처럼 지내…오해 말라” 해명

중앙일보 2020.09.09 07:36
[사진 정동원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정동원 인스타그램 캡처]

트로트 가수 정동원이 일각에서 제기된 ‘미스터트롯’ 멤버들과의 불화설에 입장을 밝혔다.
 
정동원은 8일 인스타그램에 “저는 Top6의 막내로 삼촌, 형들에게 너무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이렇게 형제처럼 지내고 있는 우리 모습에 오해가 있기도 한 것 같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삼촌, 형들의 사랑과 보살핌이 너무나 고맙다”며 “항상 즐겁게 해주고 힘이 나게 한다. 앞으로도 삼촌, 형들이랑 즐겁고 행복하게 미스터트롯맨 활동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미스터트롯 일부 멤버의 행동을 지적하는 내용과 함께 정동원과 멤버들과의 불화설이 거론된 바 있다. 
 
정동원은 이날 “요즘 형들하고 장난하는 것을 가지고 이상한 말들로 형들과의 사이를 안 좋게 만든다”며 “제발 저에 대한 나쁜 얘기들을 안 했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글을 SNS에 게시했다.  
 
정동원은 “확실하지 않은 이야기 하지 마세요.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상처 주지 마세요”라며 불편한 감정을 토로했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정동원은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예능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장민호, 김희재 등과 TOP7 안에 들어 이들과 ‘트롯맨’으로 활동 중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