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장 꾸준했던 저스틴 토마스, 미국프로골프협회 올해의 선수상 선정

중앙일보 2020.09.09 07:33
저스틴 토마스. [AFP=연합뉴스]

저스틴 토마스. [AFP=연합뉴스]

 
 올 시즌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에서 가장 꾸준한 모습을 보여줬던 저스틴 토마스(미국)가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미국프로골프협회는 9일(한국시각) "토마스가 2017년에 이어 두 번째로 올해의 선수가 됐다"고 발표했다. 올해의 선수는 한해동안 승수, 평균 타수, 상금 등을 점수로 환산해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린 선수를 선정하는데, 토마스는 2019~2020 시즌 PGA 투어에서 3승을 거뒀고, 정규 시즌 상금 1위(734만4040 달러), 평균 타수 3위(69.128타)로 고른 성적을 내 총 66점을 얻으면서 56점을 획득한 욘 람(스페인)을 제쳤다. 토마스는 페덱스컵 최종 1위는 더스틴 존슨(미국)에 내줬지만, 올 시즌 18개 대회에서 톱10에 10차례 올랐고, 정규 시즌까지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면서 꾸준한 성적을 냈다.
 
기록으로 수상자를 선정하는 미국프로골프협회 올해의 선수상은 선수의 투표로 선정하는 PGA 투어 올해의 선수와는 다른 상이다. 두 상은 1992년부터 2018년까지 수상자가 일치했지만, 지난해 미국프로골프협회 올해의 선수상을 브룩스 켑카(미국)가 받고, 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받으면서 서로 엇갈렸다. 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은 이달 중 발표될 예정이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