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도 비판 “윤영찬, 본인 말이 갑질이란 걸 모르겠나”

중앙일보 2020.09.09 06:21
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는 도중 윤영찬 민주당 의원이 주 원내대표 연설이 다음 포탈사이트 메인에 바로 반영되자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하세요'의 문구를 적고 있다. 뉴시스

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는 도중 윤영찬 민주당 의원이 주 원내대표 연설이 다음 포탈사이트 메인에 바로 반영되자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하세요'의 문구를 적고 있다. 뉴시스

정의당은 8일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포털사이트 다음에 항의하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내는 장면이 언론에 포착된 것과 관련해 “공정 권력의 엄중함을 잊은 행태에 개탄스러울 뿐”이라고 비판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포털서비스 업체 사장단이었던 인물이 직접 뉴스 편집 방향에 개입하려고 연락을 넣은 것은 자신의 이익을 관철하기 위해 심각한 외압을 가하는 행위와 다를 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윤 의원은 포털 관련 규제를 다루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위원”이라며 “포털사이트 뉴스 편집을 통해 집권 여당이 여론 형성에 영향을 미친다는 의구심을 기정사실로 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또 “윤 의원은 이에 정치 공세라며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며 “이런 대답에 오히려 더 유감스러울 뿐이다. 본인의 말 한마디가 ‘갑질’임을 정녕 모르는 건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대변인은 “편집권을 위축시키고 언론의 자율성을 훼손할 수도 있다는 문제의식조차 윤 의원이 느끼지 못한 것이라면 이는 더더욱 충격이다”며 “윤 의원과 민주당이 해당 문자에 대해 즉각 규명하고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관련해 보좌진과 주고받은 메시지 내용이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논란이 됐다.
 

관련기사

이 메시지에서 윤 의원은 원내대표의 연설이 다음 메인에 바로 반영된 것에 불만을 드러내며 “이거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주세요”,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고 하세요”라고 했다. 윤 의원은 기자 출신으로 네이버 부사장,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