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이 미는 뉴딜펀드 1호 투자처, 데이터센터냐 풍력발전이냐

중앙일보 2020.09.09 05:00 종합 8면 지면보기
“국민참여형 뉴딜펀드에 참여하신다면 보람과 성과를 함께 공유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민관서 주목하는 투자처는
해상풍력발전펀드 유력 거론
수소충전소 구축 등 관심 분야
독일도 에너지펀드 16만명 투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뉴딜펀드를 이렇게 소개했다. 정부가 투자하고 대통령이 홍보하는 펀드라니 관심을 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보람과 성과를 함께 줄 투자처가 무엇인지는 미지수다. 정부는 “운용사가 좋은 사업을 선정할 것”이란 공식입장만 반복한다. 그래서 운용업계와 정치권, 관련 부처에 물어봤다. 뉴딜펀드는 과연 어디에 투자할까.
 

“데이터센터펀드로 연 3%+α 수익률”

최영권 우리자산운용 대표는 디지털뉴딜, 그 중에서도 데이터센터를 유력 투자처로 꼽는다. ‘외주 데이터센터’를 지어 입주한 기업으로부터 임대료 수익을 거두는 방식이다. 최 대표는 “데이터 3법 통과와 클라우드서비스 활성화로 데이터센터 투자전망이 밝다”며 “해외 기업이 속속 한국시장에 진출하는데, 정부가 일부 지분을 출자하면 뛰어들 국내 기업도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터센터는 뉴딜펀드가 투자할 만한 '디지털 뉴딜' 사업으로 꼽힌다. 셔터스톡

데이터센터는 뉴딜펀드가 투자할 만한 '디지털 뉴딜' 사업으로 꼽힌다. 셔터스톡

그는 지난달 더불어민주당 간담회에서 데이터센터에 투자하는 ‘데이터센터 특별자산펀드(DCSAF)’ 운영안을 발표했다. 선순위 대출채권을 담는 이 펀드는 일반 민간자금을 끌어모으는 공모펀드다. 총 사업자금 중 15%는 사업자와 정부의 출자금(지분 투자), 15%는 정책자금·연기금으로 채우고(후순위대출), 나머지 70%를 공모펀드에 배정하는 방안이다. 
 
이 펀드의 예상 수익률은 3%+α. 최 대표는 “금리가 3% 이상이면 투자자 입장에서 상당히 할 만하다”며 “수익률을 국고채처럼 물가상승률에 연동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대신 데이터센터를 건설하는 초기 2~3년은 출자자인 정부가 우선 재정으로 이자를 지원해줘야 한다.  
 
데이터센터는 정부도 유망하다고 보는 분야다. 익명을 원한 정부 관계자는 “데이터센터는 안정적으로 연 3~4% 수익 나는 뉴딜 관련 사업”이라며 “대기업은 자체적으로 하겠지만, 중견기업은 정책자금이 도와주면 뛰어들 수 있다”고 내다봤다.
 
데이터센터 뉴딜펀드 어떤 구조가 될까.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데이터센터 뉴딜펀드 어떤 구조가 될까.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서남해안 풍력발전으로 연 4%?

그린뉴딜 펀드의 대표 투자처로는 풍력발전이 꼽힌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직접 방문하기도 했던 서남해안의 해상풍력발전단지가 대표적 사업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7월 17일 ‘한국판 뉴딜, 그린에너지 현장방문'의 일환으로 전북 부안군 위도 근처의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에 도착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7월 17일 ‘한국판 뉴딜, 그린에너지 현장방문'의 일환으로 전북 부안군 위도 근처의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에 도착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7월 ‘뉴딜펀드’ 구상을 내놨던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서남해안 해상풍력은 전기료(한국전력의 전기 구입비용)를 볼 때 어느 정도 수익이 예상된다”며 “그런 부분을 정책자금 펀드가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예를 들어 풍력발전펀드라면 발전회사와 한전이 20%를 지분으로 보유하고, 20%는 정부와 정책자금, 나머지 60%를 선순위 채권펀드(민간자금)로 짤 수 있다”며 “이 경우 손실이 40%까지 나더라도 선순위 펀드의 원금은 보장된다”고 설명했다.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위해 펀드를 만드는 건 기존에도 사례가 있다. 독일은 시민이 참여하는 ‘에너지협동조합’의 조합원 수가 16만명에 달한다. 이를 본 따 군산시는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개발을 위한 연 7% 수익률 보장 ‘시민펀드’ 조성 방안도 발표했다.
 
풍력발전펀드의 수익성을 좌우하는 건 한전 구입단가와 발전기 수리·관리비용 두가지다. 특히 해상풍력은 육상보다 고장 나면 수리가 어렵기 때문에 고장률이 중요하다. 정부 관계자는 “서남해 해상풍력의 경우, 외국산 터빈을 쓰면 연 4~5% 수익률이 예상돼 정책자금 없이도 돌아간다”며 “외국산보다 수리비용이 많이 드는 국산 터빈을 쓰면 수익률이 떨어져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만약 국산 터빈을 쓰는 해상풍력발전에 투자하는 뉴딜펀드가 나온다면 수익률은 4%보다 낮아질 수 있는 셈이다.
 
신재생에너지뿐 아니라 수소차·전기차 같은 친환경 모빌리티 분야도 뉴딜펀드가 투자할 만한 분야다. 김형윤 KB자산운용 인프라운용본부장은 “수소충전소 구축 등 그린뉴딜 쪽에 상대적으로 투자처가 많이 있다”며 “노후한 학교를 신·개축하는 스마트스쿨도 뉴딜펀드의 관심 분야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투자매력은?

이런 뉴딜펀드가 내년에 나온다면 일반 개인도 투자할 만할까. 정부와 여당은 손실을 정책자금이 우선 떠안고 ‘국고채 금리+α’의 수익률을 주면 투자매력은 있다고 본다. 홍성국 의원은 “은행에 가면 예금 (기본)금리가 0%대”라며 “창구에서 ‘원금보장 추구형’이고 수익률이 예금보다 1~2%포인트 더 높은 수익률을 준다고 안내하면 가입할 사람이 많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현기 웰스가이드 대표(전 하나금융경영연구소장) 역시 “시장에서 장기투자 상품 워낙 적은 상황”이라며 “시장에 부족한 중수익·장기투자 상품 공급된다면 수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터센터나 풍력발전 같은 뉴딜인프라에 투자하는 상품의 경우엔 세제혜택(배당소득세 9% 분리과세)도 준다.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가 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렸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새로운 도약, 뉴딜 금융'을 주제로 보고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가 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렸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새로운 도약, 뉴딜 금융'을 주제로 보고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다만 만기가 길고 중도환매가 어려운 폐쇄형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건 부담이다. 이 때문에 정부도 프로젝트의 진행 단계별로 펀드를 쪼개는 식으로 만기를 줄이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8일 금융위원회는 자료를 내고 “현재 민간에선 투자 기간이 3~7년 이내인 상품에 대한 수요가 대부분”이라며 “뉴딜펀드 세부 구조를 마련할 때 이러한 특성을 고려해 만기를 설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안효성·문현경·성지원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