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힘 “민주당 당직자가 추미애 아들 변호…당이 전방위적 옹호 나서”

중앙일보 2020.09.08 20:12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8일 오후 열린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8일 오후 열린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기간 ‘황제 휴가’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민주당 당직자가 왜 추미애 장관 아들 변호를 맡았는가”라고 지적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8일 논평을 내고 “추미애 장관 아들의 황제 복무 의혹에 대해 여당이 전방위적 옹호에 나서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소속 의원들의 잇따른 궤변도 모자라, 추미애 장관 아들 서모씨의 변호인은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을 지냈다”며 “지난 1월부터 법률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공당의 당직자가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한 변호인을 맡는다는 것은, 민주당이 당 차원에서 추미애 장관 의혹을 변호하겠다는 것에 다름없다”며 “아무리 여당이라지만, 아무리 추 장관이 고집스레 당적을 유지하고 있다지만, 행정부 견제라는 입법부 고유의 역할을 스스로 방기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검찰 수사가 이뤄져야 하는 사안에 대해 거대여당의 당직자가 변호인을 맡는다면 그 자체로 수사에 압박으로 작용할 것이며, 제대로 된 진실규명에 방해가 될 수 있다”며 “민주당 당규 제96조 법률위원회 규정에는 ‘법률위원장은 사무총장의 지시를 받아 당과 관련한 각종 민·형사상 소송 등 법률에 관한 업무를 담당한다’고 돼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그렇다면 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에 대한 의혹을 적법하다고 보는 것인가”라며 “당 차원의 변호는 추미애 장관의 행태가 적절했다는 확신을 반영한 것인가”라고 했다.
 
황 부대변인은  “민주당은 답해야 한다”며 “공당은 국민의 세금과 당원들의 당비로 운영된다. 공공의 이익을 위해 운영되어야 하며, 국민들의알권리를 해소하기 위해 일해야 할 의무가 있다. 국민들께서 선택하신 공당(公黨)의 무게는 결코 가볍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추미애 장관 아들의 변호는 현근택 민주당 법률위원회 부위원장이 맡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