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언론 “北, 한국 진단키트 반송”…통일부 “확인된 바 없다”

중앙일보 2020.09.08 19:31
사진은 평양시에서 체온 측정과 소독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뉴스1

사진은 평양시에서 체온 측정과 소독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뉴스1

북한이 8월 중순 한국의 민간단체로부터 받은 검사키트 등 코로나19 관련 지원물자들을 돌려보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라고 했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외국으로부터 지원을 받지 않는다고 단언하고 물자를 반입하는데 관련한 세관간부들에게 대규모 징계를 내렸다”며 “이 때문에 세관 간부와 가족 약 80명이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특히 “이는 외부 지원을 받지 않겠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침과 다르게 관련 물자들이 북한으로 넘어갔다는 한국 언론의 보도가 나왔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홈페이지 화면 캡처

사진 홈페이지 화면 캡처

 
이에 대해 통일부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란 반응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사업자와 면담한 결과 북측에 전달된 진단키트가 반송됐다는 사실이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또 관련 물품 전달을 주도한 민간단체 측도 “해당 보도는 완전한 오보”라며 “코로나19 방역 물품은 북한으로 잘 들어갔으며 반송된 바도 없다”고 반박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