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秋 딸도 프랑스 유학비자 청탁 의혹…외교부도 전화 받았다

중앙일보 2020.09.08 18:18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달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달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민주당 당 대표 시절 보좌관이 2017년 8~9월 추 장관 막내딸의 프랑스 유학비자 발급을 외교부에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 외교부가 진상 파악에 나섰다.
 

보좌관, 추 장관 막내딸 프랑스 유학비자 민원
당시 국회 협력관 전화받고 통상적 절차 설명
소식통 "해당 민원은 영사과에도 전달돼 처리"
"딸은 정상적으로 대학에 입학해 잘 다닌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의를 받고 “외교부를 통한 문의였다면 파악이 쉬웠겠지만 그렇지는 않은 것 같다”며 “국회 파견 직원, 주불 한국대사관 소속 사항 등 관련한 직원들이 있을 수 있으니 여러 사항을 파악해 나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추 장관의 당시 보좌관 A씨가 추 장관 딸의 프랑스 대학 입학날짜가 다가와 유학비자를 빨리 받아야 한다며 외교부 국회 파견 직원인 B씨에게 민원한 시점은 2017년 8~9월께라고 한다. A씨는 현재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 중이다. B씨는 이와 관련 A씨에게 당시 프랑스 비자 발급 절차와 관련해 일반적인 설명을 해줬다고만 외교부에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당시 사정에 밝은 한 소식통은 중앙일보에 “B씨가 본부 영사과에도 추 대표의 민원을 전달해 주한 프랑스 대사관과 파리 한국대사관을 통해 알아봤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여권 관계자는 “추 대표의 직접 지시였다기보다 오랜 보좌관 생활로 가족들과 각별한 관계인 A씨가 막내딸의 유학이 급한 사정을 듣고 독자적으로 알아봤을 수 있다”며 “추 장관의 딸은 당시 대학에 정상적으로 입학해 대학을 잘 다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추 장관으로선 보좌관을 통해 국방부와 육군에 아들의 병가 연장과 평창올림픽 통역병 보직을 청탁했다는 의혹에 이어 외교부에는 딸의 유학비자를 청탁한 의혹도 불거진 셈이다. 당 대표 시절 국회 외통위원이던 추 장관이 피감기관인 외교부에 딸의 유학비자 발급을 청탁한 게 사실로 드러날 경우 청탁금지법 위반이 될 수 있다. 
 
추 장관 측 변호인은 이에 대해 “(다른 나라) 비자 발급은 (우리 외교부에 대한) 청탁으로 이루어질 수 없는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