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상조 "2차 지원금 추석전 상당 지급…소득증명 생략 추진"

중앙일보 2020.09.08 14:24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뉴스1]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뉴스1]

지급 방식을 두고 논란을 일으켰던 2차 재난 지원금 지급에 대한 윤곽이 조금씩 구체화되고 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2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소득증명 절차 없이 지급하는 방법을 찾으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급 방식에 대해 "선별 방식이라기보다 피해를 많이 본 분들에게 맞춤형으로 집중하는 것"이라며 어려운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을 위한 '맞춤형 종합지원대책'이라고 표현했다.
 
지급 시기는 추석을 기준으로 삼고 있다. 그는 "(추경으로 마련될) 7조원 대 중반을 전부 추석 전에 지급한다고 할 수는 없지만, 상당 부분을 지급하기 위해 전달 시스템을 짜려고 한다"며 "현금이 직접 나가지 못하는 경우에도 대상자 통보는 완료하려 한다"고 했다.
 
한편 2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전국 시장·군수·구청장 224명(응답 17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112명(65.1%)이 취약계층 우선 지원을 선호했다. 전 국민 지원을 답한 단체장은 60명(34.8%)이었다.  
 
지난달 25~28일 실시한 1차 설문조사에서는 취약계층 지원(48.9%)과 전 국민 지원(50.0%)에 대한 선호가 팽팽하게 맞섰다. 당정청의 정책 변화가 일선 지자체장에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취약 계층 중 고려할 대상에 대해서는 66.7%가 매출 10억원 이하 소상공인·영세사업자를 꼽았다. PC방·실내체육시설·노래연습장 등 고위험 운영중단시설(65.6%), 저소득층(40.0%), 예술인·프리랜서 등 특수고용직(7.3%) 등이 뒤를 이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