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아들 의혹 한동훈이 수사하라" 국민청원 등장

중앙일보 2020.09.08 12:02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한동훈 검사장. 연합뉴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한동훈 검사장. 연합뉴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수장에 한동훈 검사장을 임명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게시 하루 만에 사전동의 100명을 넘었다.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추미애 장관의 공정한 수사를 위해 한동훈 검사장을 동부지검장으로 보임해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사전 동의자가 100명을 넘어 관리자가 공개 여부를 검토 중이다.
 
사진 청와대 청원 게시판

사진 청와대 청원 게시판

청원인은 "추미애 장관과 그 아들을 둘러싼 의혹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며 "동부지검은 해당 사건을 맡은 지 8개월간 제대로 된 수사 진척을 보이지 않았고 중요 참고인의 진술도 조서에 누락한 의혹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과연 동부지검에 사건 수사를 계속 맡겨도 될지 국민은 도무지 믿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추미애 장관과 전혀 이해관계가 없고 도리어 검언 유착 관련 법무장관의 수사 지시로 인해 대척 관계에 있었던 한동훈 검사장을 동부지검장으로 임명해 추 장관 관련 수사를 지휘하게 하여 주실 것을 청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팀이 속한 동부지검장만이라도 추 장관과 한 점 이해관계가 엮이지 않는 인물로 보임해 주시길 거듭 청원한다. 문재인 정부의 기회의 평등, 절차의 공정, 결과의 정의라는 가치를 바로 세우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조국 흑서' 저자이자 참여연대 출신인 김경율 회계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해당 청원글을 올리고 "깨어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해야 할 서명"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