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秋·조국 둘 다 반칙왕" "여당 대표실이 군 지원센터냐" 野 맹폭

중앙일보 2020.09.08 11:24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두고 야권의 공세수위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8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드러난 의혹으로 볼 때 추미애 장관이나 조국 전 장관이나 둘 다 반칙왕이라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 아들 관련 의혹을 두고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조국 전 장관을 소환했다”는 사회자 질문에 답하면서다.
 

이태규 “추미애ㆍ조국, 둘 다 반칙왕”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청와대와 화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청와대와 화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이 의원은 “부모의 경제, 사회적 지위나 권력이 작용해서 자식들한테 특혜를 주고 그 과정에서 보통 국민은 행사가 불가능한 반칙과 특권이 작용한 점에서 사안의 성격이 같다”며 “이런 부조리한 부분이 (법무부) 전ㆍ현직 장관에게 연속해서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정권이 문제의 심각성을 정말 제대로 느꼈으면 좋겠다”고 했다.
 
아들 사건과 관련해 전날 추 장관이 발표한 “그동안 일체의 보고를 받지 않고 앞으로도 보고 받지 않을 것”이란 메시지에 대해선 이 의원은 “특정 사건에 대해서 왜 보고를 받느냐. 더군다나 자식 사건을 보고받는다, 그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전날 자신 SNS에 “자신이 검찰총장이라고 착각한 듯. 어차피 법무부 장관은 개별 사건에 대해 보고를 받지 못하게 규정돼 있다”고 썼다.
 
이 의원은 또 “(추 장관) 본인이 떳떳하면 (아들 사건을 수사 중인) 동부지검이 빨리 수사를 매듭짓고 발표하라고 요구해야 한다”며 “그게 어렵다면 ‘대통령께 이해충돌 소지가 너무 크니 한시적으로 직무배제를 시켜달라’고 요청하면 국민들이 정말 바람직한 자세라고 평가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국민의힘 “군 검찰 수사가 효율적”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 [뉴스1]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 [뉴스1]

배준영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 대변인도 서울동부지검의 추 장관 아들 사건 수사가 진전이 없다며 날을 세웠다. 그는 8일 논평에서 “추 장관 자녀 군 관련 의혹이 점입가경인데 이 사건은 8개월째 진전이 없다”며 “국민의힘이 특임검사 임명을 요청한 데 대해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은 오늘이라도 명확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또 “언론에 등장하는 대위 등은 현재 복무 중일 가능성이 높다. 육군 규정 등 법령해석 관련 쟁점도 계속 제기된다”며 “군 내부 특수성을 고려해 군 검찰이 인지수사 하는 게 효율적”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김근식 당협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 “집권여당 당 대표실이 군 복무 지원센터냐? 대표 지시도 없이 알아서 아들 군대 민원 처리해주느냐”며 “황제휴가 연장과 통역병 청탁 민원인은 추미애 대표다. 모든 의혹은 추 장관을 향해 있다”고 비판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