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성규 고열에 코로나19 검사…"주변에 폐 끼치는 일 없었으면"

중앙일보 2020.09.08 10:59
[사진 장성규 인스타그램]

[사진 장성규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성규가 고열 증세를 보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장성규는 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젯밤부터 39도까지 오르더니 아침이 되어도 38.4도”라며 “단순 장염이라 믿지만 혹시 몰라 코로나19 검사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내일 중에 결과가 나온다고 하는데 더 이상 주변에 폐 끼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로 인해 장성규는 이날 오전 7시부터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생방송 스케줄을 소화하지 못했다. 이날 방송은 김정현 아나운서가 진행했다.  
 
장성규는 “몸이 으스러지는 느낌이었지만 라디오 지각 안 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고 싶어서 MBC에 도착했지만 당연히 출입할 수 없었다”며 “바로 응급실로 향해 검사와 치료 후 이제 좀 진정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김 아나운서는 이날 방송 오프닝에서 “간밤에 장성규가 장염 기운이 있었는데 컨디션이 아침까지도 나아지지 않아서, 상황이 상황인 만큼 조심하는 차원에서 급하게 병원을 찾았다"고 전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