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5이닝 5실점 양키스 포비아 못 지웠다

중앙일보 2020.09.08 10:10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뉴욕 양키스 포비아(phobia·공포증)'를 지우지 못했다. 
 
8일 양키스전에서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8일 양키스전에서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펄로 살렌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양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98개를 던져 3개 홈런을 포함해 안타 6개를 내주고 5실점했다. 볼넷은 2개를 허용했고, 삼진은 5개를 잡았다. 2-5로 뒤진 6회 초 마운드를 넘겨줬다. 토론토가 6회 말 10득점하면서 12-7로 역전승을 거둬 패전투수가 되는 위기는 모면했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2.51에서 3.19로 올랐다. 
 
류현진은 양키스를 상대로 부진했다. 이날 전까지 개인 통산 두 차례 등판해 2패 평균자책점 8.71를 기록하고 있었다. 이번 대결에서는 설욕을 다짐했지만, 양키스의 벽을 넘기지 못했다. 또 3홈런을 허용했는데, 류현진이 한 경기에서 홈런 3개를 허용한 건 LA 다저스에서 뛰었던 지난해 8월 24일 양키스전 이후 처음이다. 이로써 류현진은 양키스전 통산 성적은 3경기 15와 3분의 1이닝 동안 15자책점을 남겨 평균자책점이 8.80이 됐다.
 
1회 초부터 백투백 홈런을 내주며 2실점했다. 1사에서 루크 보이트에게 초구 몸쪽 높은 직구를 던졌다가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내줬고, 후속 타자 애런 힉스에게도 몸쪽 직구를 공략당해 다시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3루 방향으로 거세게 바람이 부는 것도 아쉬웠다. 
 
토론토 타선이 1, 2회 말에 각각 1점씩 뽑아주면서 2-2 동점이 됐다. 하지만 류현진이 4회 초에 다시 홈런을 내줬다. 1사에서 미구엘 안두자에게 솔로포를 주면서 2-3으로 역전당했다. 5회 초에 상위 타선으로 이어지면서 어려운 흐름이 이어졌다. 1사에서 D.J 르메이휴와 보이트에게 연속 안타를 혀용했다. 2사 주자 1, 2루에서 4번 클린트 프레이저에게 싹쓸이 2타점 2루타를 맞고 점수 차는 2-5까지 벌어졌다. 
 
류현진의 어깨를 더욱 무겁게 하는 야수들의 실수들도 쏟아졌다. 1회 초에는 홈런 두 방을 맞은 류현진이 클린트 프레이저를 내야 땅볼로 잡아내려고 했다. 그런데 토론토 3루수 트레비스 쇼가 놓치는 실책을 범해 1사 1루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류현진은 후속타자 글레이버 토레스를 헛스윙 삼진, 미겔 안두하르를 3루 땅볼로 유도하며 추가 실점을 막았다.
 
2회 초에는 2사에서 2루수 조나단 빌라르가 테리오 에스트라다의 땅볼 타구를 잡지 못하고 몇 번 더듬었다. 그 사이 에스트라다가 1루에 안착했다. 5회 초에도 플레이저의 2루타를 좌익수 루어데스 구리엘이 한 번에 잡지 못하고 더듬어서 홈까지 송구가 매끄럽지 못했다. 그 틈을 타 주자 2명은 홈을 밟았고, 플레이저는 3루에 들어갔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