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 “8·4대책 한달, 나름의 성과 나타나…반포자이 4억, 마래푸 3억 하락”

중앙일보 2020.09.08 08:25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4 공급대책 이후 1개월이 지난 현재, 나름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8일 홍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최근 실거래통계 확인 결과 가격 상승 사례도 있으나 상당한 지역에서 가격이 하락한 거래도 나타나는 등 시장에서 쏠림현상이 많이 완화됐다”고 밝혔다.
 
그는 모두발언 자료에서 서초구 반포자이, 송파구 리센츠, 마포구 마포래미안푸르지오, 노원구 불암현대 아파트 등 최근 서울 주요지역 아파트 실거래가 하락 거래 사례를 구체적으로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서초구 반포자이(84.94㎡)는 7월 초 28억5000만원(25층)에서 8월 중 24억4000만원(18층)으로, 송파구 리센츠(27.68㎡)는 7월 초 11억5000만원(5층)에서 8월 중 8억9500만원(19층)으로, 마포래미안푸르지오 3단지(59.92㎡)는 7월 중 14억원(4층)에서 8월 초 11억원(7층)으로, 노원구 불암현대(84.9㎡)는 7월 초 6억8000만원(19층)에서 8월 초 5억9000만원(17층)으로 떨어졌다는 사례를 제시했다.
  
홍 부총리는 “과열 양상을 보이던 서울·수도권의 매수심리가 8월 들어 관망세로 돌아서며 진정되는 분위기”라며 “매매심리지수가 매수우위에서 균형치인 100으로 근접했고, 빅데이터 분석 결과상으로도 최근 일반 국민과 시장 참여자들의 집값 상승 기대가 점차 둔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인부동산 과세 강화 정책 영향으로 최근 법인이 보유하던 아파트 매물이 늘고 있으며 이런 추세는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등록임대주택 160만7000호(6월 말 기준) 중 연말까지 46만8000호가 자동 말소될 예정이며 이중 상당수는 시장에 매물로 공급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그동안 발표한 부동산 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할 경우 시장의 기대심리가 안정되면서 가격 안정세도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1

 
아울러 그는 “100일 특별단속, 실거래 조사 및 불법행위 수사 결과 발표, 주택담보대출 규제 우회 금지, 온라인 플랫폼 허위매물 단속 등 시장교란 행위에 적극 대응 중”이라며 “임대차 3법후속조치도 차질없이 추진 중이고 공급대책 후속입법 등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부동산시장 안정 의지는 확고하다”며 “정책에 대한 신뢰는 확실한 실행에서 나오는 만큼, 앞으로 시장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이번 수급 대책이 현장에서 확실히 실행돼 ‘투기 및 불법행위 근절과 실수요자 보호’ 조치가 제대로 작동하도록 총력을 기울여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