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추미애 당대표실서 국방부에 아들 통역병 청탁성 연락

중앙일보 2020.09.08 02:00 종합 1면 지면보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2017년 말~2018년 초 무렵 당 대표실 차원에서 국방부에 추 장관의 아들 서모(27)씨의 통역병 선발과 관련해 ‘청탁성 연락’을 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송영무 “청탁은 당대표실서 온 것”
민주당 출신 당시 국방장관 보좌관
“통역병 선발 절차, 대표실서 문의”
추미애 측 “검찰이 실체 규명을”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2017년 7월~2018년 9월 재임)은 7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그런 사실이 있었지만 (밑에서) 차단했다는 이야기를 (통역병 청탁 관련 보도가 나온) 어제서야 보고받았다. 해당 청탁은 민주당 당 대표실에서 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전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장(육군 대령)은 “서씨를 평창 겨울올림픽 통역병으로 선발해 달라는 청탁이 장관실과 국회 연락단에서 많이 왔다”고 주장했다.
 
송 전 장관은 해당 청탁과 관련해 국방부 내에서 움직인 인물로 당시 국방부에서 근무 중이던 민주당 당직자 출신의 장관 정책보좌관 A씨를 지목했다. A씨도 중앙일보 통화에서 당 대표실로부터 연락을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관련기사

 
다만 A씨는 “실무자에 통역병 선발 절차만 문의했고, 답변을 당 대표실에 전달했을 뿐”이라며 청탁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당 대표실 누구로부터 연락을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A씨는 자신의 문의를 받은 실무자가 장관실 관계자 B씨에게 이를 보고했고, 구체적으로 관련 내용을 알아본 건 B씨라고도 주장했다. 하지만 B씨는 중앙일보 통화에서 이를 부인했다. B씨는 “A씨가 서씨의 통역병 선발을 도와달라고 하길래 이는 김영란법(부정청탁 금지법) 위반이라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관련자들의 주장이 엇갈리곤 있지만, 당시 ‘추미애 대표실’에서 서씨의 통역병 선발과 관련해 국방부에 직접 연락했다는 사실 자체에는 이견이 없었다.  
 
추 장관이 여당 대표라는 직위를 이용해 선발에 관여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될 수 있는 대목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특혜성 황제 군복무’는 조국의 ‘아빠 찬스’ 데자뷔”라면서 “장관을 그대로 두는 것 자체가 법치 파괴”라며 사퇴를 강하게 촉구했다.
 
추 장관 측은 법무부 출입기자단에 “장관은 최근 논란이 되는 사건에 대해 검찰에서 철저히 수사해 실체 관계를 규명해 줄 것을 수차례 표명했다. 그동안 사건과 관련해 일체의 보고를 받지 않았고 앞으로도 보고받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