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임의 "환자 곁 돌아간다…정부 정책강행 땐 다시 단결" [전문]

중앙일보 2020.09.07 23:45
지난 3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교수들이 정부의 보건의료정책에 반대하며 단체행동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 3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교수들이 정부의 보건의료정책에 반대하며 단체행동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병원 임상강사, 펠로 등을 대표하는 전임의 비상대책위원회가 7일밤 성명을 내고 "전국의 전임의들은 8일부로 그간 필수의료를 지켜준 동료들과 환자들 곁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독단적인 의료 정책이 계획되고 추진될 경우, 언제라도 단결하여 의료계 최전선에서 행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8일부터 병원 복귀 뜻 밝혀

전임의 비대위는 이날 "서투른 의료 정책을 숙의와 협의 없이 독단적으로 추진한 정부로 인하여 국민들이 받은 많은 고통에 대해 깊은 슬픔을 통감한다"며 "대한민국 의료의 바람직한 미래를 고민하는 젊은 의사들과 함께 숙고하고 지지를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 드린다"고 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악용하여 오로지 정치적 계산에 따라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추진된 4대악 의료 정책에 반대한다"고 다시한번 밝히며 같은 사건이 되풀이 될 경우 단체 행동에 또 나설 수 있음을 예고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전국 전임의 비상대책위원회 성명문
세계 최고 수준의 대한민국 의료를 후퇴시킬 것으로 예상되는 서투른 의료 정책을 숙의와 협의 없이 독단적으로 추진한 정부로 인하여 국민들이 받은 많은 고통에 대해 깊은 슬픔을 통감한다 . 또한, 대한민국 의료의 바람직한 미래를 고민하는 젊은 의사들과 함께 숙고하고 지지를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코로나-19 위기를 악용하여 오로지 정치적 계산에 따라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추진된 4대악 의료 정책에 우리는 반대한다. 기형적인 의료수가 체계의 개선과 지역 의료 인프라 확충이야말로 필수 의료와 기피과 문제 및 지역간 의료 불균형 문제 개선을 위한 근본적인 방안이라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 아울러 이를 저지하기 위해 투쟁한 모든 의료계 구성원들의 노력에 지지를 보낸다.
대한민국 의료체계의 미래를 바로잡기 위해 지난 8월부터 거리로 나섰던 우리의 결의를 기억하되, 국민 건강 수호를 위해 우리가 부여받은 사명이 흔들리지 않도록 우리는 각자의 자리를 지키려 한다. 따라서, 우리 전국의 전임의들은 9월 8일부로 그간 필수의료를 지켜준 동료들과 환자들 곁으로 돌아갈 것임을 선포한다.
합의문의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합의 이행 의지를 의심케 하는 정부와 일부 정치인들의 행보는 국가와 의료계의 합의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깨뜨리는 행위로, 이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 우리는 의료전문가로서 의정협의체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당정이 국민 앞에서 약속한 합의안이 충실히 이행되는지 지속적으로 감시할 것이다. 만일 또 다시 정치적 이득을 위해 국민들을 기만하고 거짓으로 진실을 가리려는 시도가 이루어지거나 국민 건강에 해가 될 수 있는 독단적인 의료 정책이 계획되고 추진될 경우, 전국의 전임의들은 언제라도 단결하여 의료계 최전선에서 행동할 것임을 선언한다.
 
2020년 9월 8일
전국 전임의 비상대책위원회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