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브란스 상당수 전공의 파업 지속, 서울대·아산·삼성병원 8일 복귀

중앙일보 2020.09.07 21:58
뉴스1

뉴스1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이 8일 진료 복귀를 선언했지만 전공의들이 이를 일괄적으로 따르지 않아 복귀가 불투명해졌다. 이런 가운데 서울대·서울아산·삼성서울·이대목동병원 전공의·전임의가 8일 복귀를 결정했다. 신촌세브란스병원 전공의는 파업을 계속하기로 결정했다. 
 
 전공의들은 7일 밤 복귀 여부를 두고 병원별로 투표를 하거나 회의를 했다. 7일 오후 9시 현재 서울대를 비롯한 4개 병원은 8일 복귀로 결론이 났다. 전임의(펠로)들도 복귀한다. 
 
 그러나 신촌세브란스병원 전공의는 진료과 의국장들이 모여 회의를 했고 새로 대표를 선출했다. 이 병원 전공의들은 파업 지속 여부를 두고 투표를 거쳐 파업을 계속하기로 결정했지만 진료과 별로 독자적으로 판단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 병원 신경과 등 일부 과 전공의들은 복귀하기로 했다. 또 이 병원 전임의들은 8일 복귀한다. 
 
서울성모병원 전공의들은 진료 과목별 복귀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내과 등 2~3개과 전공의가 복귀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대전협 박지현 비대위 위원장은 8일 복귀를 선언하고 위원장 사퇴의사를 밝혔다. 박지현 위원장은 7일 오후 전체 전공의를 대상으로 진행한 간담회에서 “8일 오전 7시부터 단체행동을 1단계로 낮추겠다”고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단체행동 1단계는 모든 전공의가 업무에 복귀하되 각 병원 비대위를 유지하는 것이다.    
 
박 위원장은 “7일자로 대전협 비대위는 위원장을 포함한 모든 집행부가 총사퇴한다”며 “단체행동과 관련한 모든 일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의 졸속 합의 이후 하나 된 단체행동을 위해 모든 전공의 의견을 반영하지 못한 책임을 느끼고 사퇴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대전협 비대위가 구성돼 파업 등 투쟁을 이끌어갈 가능성도 있다. 대전협 관계자는 “경기 지역 한 병원 대표가 새 비대위를 모집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비대위원을 하겠다는 분이 있어 곧 꾸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