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文 훼방놓을 생각 없다…선별지급 적극 지원"

중앙일보 2020.09.07 20:32
이재명 경기도지사. [중앙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중앙포토]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 추진에 각을 세우며 '전국민 지원금'을 강조하던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한발 물러선 모양새다. 이 지사는 7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출연해 "이미 정해진 정책이 무리 없이 집행되도록 적극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일단 정책이 결정되면 내가 반정부투쟁을 하는 것도 아니고, 그런 것(전 국민 지급)을 요구하면 안 된다"며 "저도 더불어민주당 당원, 정부의 일원으로서 당연히 문재인 정부, 민주당 정권이 성공하도록 하는 것이 제 역할"이라고 밝혔다. 또 "당과 정부가 잘되도록 의견을 열심히 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별 지급의 부작용을 거론하며 "분열에 따른 갈등과 혼란, 배제에 의한 소외감,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나아가 국가와 공동체에 대한 원망과 배신감이 불길처럼 퍼져가는 것이 제 눈에 뚜렷이 보인다"고 글을 올려 '대권 주자의 차별화'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그는 이에 대해 "저보고 무슨 당내 투쟁을 하고 갈라치기에 무슨 차별화 하려는 것 아니냐, 이런 이상한 소리 하시는 분들 계신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김대중 전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탑처럼 쌓은 민주진영의 성과 위에 또 다른 정부를 만드는 것"이라며 "그런 성과를 무시하고 허허벌판에서 뭐하려고 1층부터 다시 시작하겠느냐"고 했다.

 
이 지사는 또 "그런 지적이야말로 갈라치기, 분열 책동"이라며 "문재인 정부나 민주당 정권의 성공이 국가와 국민에 바람직하기에 총력을 다하는 것이다. 훼방 놓을 생각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지사는 다음 달 3일 개천절에 일부 보수단체가 대규모 집회를 다시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이분들이 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라며 "국가에 대한 충성심, 국민에 대한 애정, 연대 의식, 이웃에 대한 사랑이 완전히 결여된 것 아닌가 싶다"며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