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랙터 타고 다리 건너다…불어난 물에 휩쓸려 60대 실종

중앙일보 2020.09.07 19:58
7일 경북 울진군 매화면 한 하천에서 트랙터를 타고 건너던 주민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하고 있다.   사진은 현장에서 발견된 트랙터. 연합뉴스

7일 경북 울진군 매화면 한 하천에서 트랙터를 타고 건너던 주민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하고 있다. 사진은 현장에서 발견된 트랙터. 연합뉴스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북상하며 비 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경북 울진에서 60대 주민이 트렉터를 타고 다리를 건너다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7일 낮 12시 18분쯤 경북 울진군 매화면 세월교 위에서 트랙터를 타고 이동 중이던 주민 A씨(60)가 불어난 급류에 실종되는 사고를 당했다.
 
A씨가 실종된 다리는 하천을 가로지르는 소규모 교량으로 하천이 범람하면 잠기는 형태다. 사고 발생 당시 태풍의 영향으로 하천이 불어난 상태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뒤집힌 트랙터를 발견했다. 이들은 인근을 수색했으나 A씨를 찾지 못했다. 
 
수색은 현재 중단됐고 내일 오전 5시에 재개할 예정이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경북 울진은 지난 5일부터 이날 오후 7시 30분까지 237mm의 누적 강수량을 기록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