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장의 여신'은 어디에…코로나 사태로 불평등만 커지는 세계 경제

중앙일보 2020.09.07 17:51
세계 경제의 전망은 어둡다. 사진은 2016년 촬영된 것으로, 세계 최고층 빌딩인 두바이의 부르즈 칼리파가 구름에 잠긴 장면. AP=연합뉴스

세계 경제의 전망은 어둡다. 사진은 2016년 촬영된 것으로, 세계 최고층 빌딩인 두바이의 부르즈 칼리파가 구름에 잠긴 장면. AP=연합뉴스

 

“평화와 질서가 사라진 이 시대, 성장의 여신은 어디에 있는가.”  

 
일본경제신문(日經ㆍ닛케이)이 7일 게재한 기획기사 제목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의 불평등을 19세기부터의 수치 등을 동원해 거시적으로 조명했다. 닛케이는 “코로나19라는 폭풍에 맞선 인류는 한배에 타고 있지 않다”며 “인류는 (소득 계층 등에 따라) 모두 다른 배에 타고 있으며, 그 불평등은 악화일로”라고 분석했다.  
 
닛케이가 우선 주목한 것은 전 세계적인 경제성장률의 둔화다. 코로나19 팬더믹 속 실물 경제는 위축되고 인구 증가율은 제로로 수렴하고 있다. 경제 성장을 위한 인적 자원이 줄어들면서 위기감은 더 커지고 있다.
 
닛케이는 “18세기 산업혁명 이후 19세기에는 인구와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전 세계적으로 증가했다”며 “1·2차 세계대전 이후 부흥기에도 1인당 GDP와 인구는 함께 증가했지만, 디지털 시대가 도래하면서 모두 하향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중심축이 될 만한 세계의 리더 국가가 없는 상황도 경제에는 부정적인 요인이다. 평화로운 체제가 경제 성장과 발전의 필수 요소라는 건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팍스 아메리카나(Pax Americana), 즉 미국이 주도하는 세계의 평화와 질서는 사라졌다. 중국이 이끄는 팍스 시니카(Pax Sinica)는 요원하다. 
 
미·중 등 강대국이 갈등과 대립을 지속하는 상황에서 “(경제) 성장의 여신은 자리를 잃었다”는 게 닛케이의 진단이다. 닛케이는 “팍스 로마나 시절의 로마제국과 19세기의 대영제국, 20세기의 미국은 세계의 리더로서 평화와 질서를 유지하며 경제 발전의 원동력 역할을 했다”며 “지금은 그런 국가를 찾을 수 없다”고 전했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앞의 '겁 없는 소녀' 조각상.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앞의 '겁 없는 소녀' 조각상. AFP=연합뉴스

 
성장의 여신이 사라진 세계에 만연하는 것은 불안정성과 불평등이다. 성장률이 떨어지며 나눠 먹을 파이의 크기가 작아지는 데다, 파이가 골고루 나눠지지 않고 있어서다. 선진국을 중심으로 빈곤층이 늘고, 상위계층의 소득은 더 가파르게 늘어나는 양극화 현상, 빈익빈 부익부가 더 심해지고 있다. 
 
닛케이가 국제통화기금(IMF)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를 근거로 분석한 바에 따르면 선진국의 빈곤률은 2000년 10.5%에서 2017년 12%로 상승했다. 올해 들어 전세계 실질 경제성장률이 평균 -6%로 뚝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빈곤층은 더 늘어났을 가능성이 크다.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반면 소득 피라미드의 위쪽에 자리 잡은 계층의 소득 증가율은 가팔라지고 있다. 미국의 진보성향 싱크탱크인 경제정책연구소(EPI)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소득 상위 5%의 소득 증가율(60%)은 중위 계층 소득증가율(10%)의 6배에 달했다. 하위 10% 계층의 소득증가율은 2~3%에 불과하다.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소득 불평등은 사회의 약한 고리를 더 위태롭게 한다. 코로나19의 사망자 숫자만 살펴봐도 이를 엿볼 수 있다.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20만명에 육박한 미국 뉴욕에서 소득 수준이 낮은 브롱스의 사망자 수는 10만명당 275명이다. 이는 뉴욕시에서 소득 수준이 가장 높은 맨해튼의 1.8배에 달한다.  
 
뉴욕시의회의 이네스 바론 의원은 닛케이와의 인터뷰에서 “저소득층은 어쩔 수 없이 밖으로 나가 돈을 벌어와야 생존할 수 있다”며 “집 밖에서 일하며 소득과 함께 바이러스를 집안으로 들여오는 셈이고 따라서 코로나19에서 안전할 수 없는 구조”라고 말했다.
 
사라진 성장의 여신이 돌아오기를 기대할 수 있을까. 닛케이의 진단과 처방은 이렇다. 
 
“장기적으론 경제 성장을 위해 평등을 중요시해야 할 때가 왔다. 그렇게 위기를 극복해야만 성장의 여신이 미래를 밝혀줄 것이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