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막기 위해 추석 통행료 면제 사라질까?

중앙일보 2020.09.07 17:23
지난해 9월 13일 추석 당일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잠원IC 부근 상하행선이 정체를 빚고 있다. 뉴스1

지난해 9월 13일 추석 당일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잠원IC 부근 상하행선이 정체를 빚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추석 연휴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7일 대구시에 따르면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6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방역 강화를 위해 명절 때마다 실시해온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를 이번 추석에는 재고해달라”고 건의했다.

 
명절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하다. 정부는 2017년 관련법(유료도로법 시행령 개정안) 통과 후 매년 설날과 추석 때 통행료 면제 정책을 실시해왔다. 통행료 면제는 명절 연휴 3일 동안 재정고속도로와 18개 민자고속도로 등 전국 모든 고속도로 이용 차량에 적용한다.

 
하지만 이번 추석 명절에는 이동을 자제시키기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중국에서도 올해 초 춘절 대이동을 계기로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된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번 연휴만큼은 이동을 최소화하고 가급적 집에 머무르시면서 휴식의 시간을 갖도록 국민 여러분께 요청드린다”고 당부한 바 있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28~29일 사이에 추석 특별교통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통행료 면제 여부와 함께 버스ㆍ열차 방역, 장기간 객실공기의 환기 문제, 휴게소 방문 시 식음료 판매 여부 및 판매 방법 등이 포함될 전망이다.  
 
염지현ㆍ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