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대병원 교수진 "의대생·젊은의사, 교수 믿고 돌아오라"

중앙일보 2020.09.07 17:14
뉴스1

뉴스1

서울대병원 교수진이 의대생과 전공의, 전임의에게 교수들을 믿고 강의실과 수련현장으로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서울의대,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헬스케어시스템강남센터 교수 일동은 7일 후배들에게 서신을 보내 "지금 복귀한다고 해서 손을 놓아버리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득했다. 
 
교수진은 "지금은 잠시 환자 곁을 지키는 의사의 기본적인 책무를 수행하며 국민의 신뢰를 다시 쌓아 우리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게 할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교수진은 "힘든 길을 걸어와 준 학생과 전공의·전임의들에게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다"며 "교수들도 정부·여당과의 합의문이 완벽히 만족스럽지도 않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의료계가 한마음으로 정부의 불합리한 정책 추진을 막아내는 성과를 이뤘다"며 "이 시점에서 잠시 호흡을 가다듬고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는 게 (올바른 의료정책 수립) 목표를 이룰 수 있는 전략"이라고 밝혔다. 
 
이어 "합의문이 잘 이행되는지 교수들도 함께 감시하고 향후 의료정책 결정 과정에 전문가로서 주도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덧붙였다. 
 
교수진은 의대생들을 향해서도 "여러분이 돌아오면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노력하겠다"면서 "복귀 의지 표명이 빠를수록 교수들의 노력이 결실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