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트 코로나 대비'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고른 책 3권

중앙일보 2020.09.07 14:47
[사진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사진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올 추석 연휴에 읽을 책으로 권오현 삼성전자 상근고문(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의 저서 『초격차 : 리더의 질문』을 꼽았다.
 
정 부회장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추석 연휴 때 읽을 도서 구입”이라는 글과 함께 책 『초격차 : 리더의 질문』, 『투자의 모험』, 『빅체인지, 코로나19 이후 미래 시나리오』의 사진을 올렸다.
 
세 권 모두 경영 관련 서적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묘안을 찾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초격차 : 리더의 질문』은 권오현 삼성전자 상근고문이 이달 출간한 신간으로, 2018년에 출간해 20만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러 『초격차』의 후속편이다. 리더, 혁신, 문화 3개의 장으로 구성됐으며 실제 기업 리더들이 겪고 있는 32개 고민과 그 답이 담겨있다.
 
‘반도체 거장’으로 불리는 권 고문은 지난 10년간 삼성전자를 초일류 기업으로 키워냈다.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원에서 회장직까지 올라 ‘샐러리맨 신화’로도 통한다. 2018년 기준 70억3400만원의 보수를 받아 오너일가를 제외한 ‘삼성 연봉킹’ 자리에 올랐다.
 
권 고문은 이 책에 “지속 가능한 혁신은 좋은 기업 문화에서 탄생한다”며 “리더는 이런 기업 문화를 만들어가는 주체가 돼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범삼성가인 신세계그룹 총수가 삼성전자 전문경영인의 서적을 꼽았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었다.
 
『빅체인지, 코로나19 19 이후 미래 시나리오』는 미래학자 최윤식 박사가 지난 7월 펴낸 저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전망을 ‘3년 내 단기 질서 변화’와 ‘10년 이상 중장기 질서 변화’ 등 두 갈래로 나눠 통찰했다.
 
『투자의 모험』은 세계 3대 사모펀드 ‘블랙스톤’의 창업자 겸 전문경영인(CEO)인 스티븐 슈워츠먼 회장이 펴낸 저서다. 투자자와 기업가에게 포스트 코로나 시대 투자 비법을 제시한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