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감소세지만…한달 사이 사망자 11명

중앙일보 2020.09.07 12:28
코로나19 사망자 발생. 연합뉴스

코로나19 사망자 발생. 연합뉴스

수도권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하면서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기저질환을 가진 고령자를 중심으로 사망자가 늘어 서울지역 사망자가 약 한 달 사이 11명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지역 7일 0시 기준 확진자 48명
8월 12일 이후 26일 만에 사망자 11명 증가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7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서울에서 2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추가 발생해 누적 사망자는 총 2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7번째 사망자는 70대로 서울시 거주자다. 지난달 16일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치료를 받아왔지만 지난 6일 사망했다. 기저질환을 평소 앓고 있었던 환자였다. 28번째 사망자 역시 기저질환을 갖고 있던 80대 환자였다. 지난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치료를 받아왔다.  
 
박 국장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1월 24일부터 8월 11일까지 17명이었던 사망자가 8월 12일부터 9월 6일까지 11명으로 짧은 기간 급격히 증가했다"며 "60대 이상 기저질환을 가진 분은 외출을 자제하고 방역 수칙을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감염 확산세는 주춤…서울 48명 늘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세를 보이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다소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일 101명이었던 신규 감염자 수는 3일엔 69명, 4일엔 68명으로 떨어졌다. 5일엔 51명으로 줄어들었다가 6일엔 63명을 기록했고, 7일 기준 48명으로 감소했다.  
 
강화한 사회적 거리 두기의 영향으로 환자는 줄었지만, 서울 곳곳에서 산발감염은 계속 이어졌다. 서울 노원구 빛가온교회에서 3명이 추가 확진됐고, 영등포구에선 지인 모임을 통해 3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강동구 콜센터에서도 2명이 추가 확진됐고, 관악구에선 가족모임을 통해 2명이 코로나19에 걸렸다.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도 추가로 1명이 감염됐다.  
 
서울시는 지난 8월 30일부터 9월 5일까지 한 주간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542명으로 일평균 77.4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8월 넷째 주 일평균 확진자 수가 126.1명에 이른 것과 비교해 38% 감소했다. 감염경로를 확인하고 있는 확진자 수도 감소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감염경로 불분명으로 나타났던 사례는 8월 넷째 주엔 26.7%에 달했지만, 지난주엔 19.2%로 줄어들었다.

 
반면 고위험군인 65세 이상의 확진자 비율은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65세 이상인 환자는 8월 넷째 주엔 22.8%로 나타났지만 지난주엔 28.4%로 증가했다. 서울시는 지난 4일 기준 주요 감염경로는 종교시설(25%)이 가장 많았고, 다중이용시설(8%)이 뒤를 이었다고 밝혔다. 다음으로는 직장(7.4%)과 방문판매·다단계(4.4%), 병원 및 요양원(4.3%), 도심 집회(2.2%) 순으로 나타났다.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서울시는 특히 종교시설의 경우 정기 예배 외에 밀집 소규모 모임을 통한 환자의 폭발적 증가와 60세 이상 고령층(33.8%)이 많아 감염 위험도가 높았다고 밝혔다. 또 방문판매와 다단계의 경우엔 60세 이상 고령층이 58.2%에 달하고 동선 추적에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병원과 요양시설의 경우엔 80대 이상 고령층(23.9%)이 많은 데다 중증도가 높은 환자로 인해 사망자 발생이 증가해 치명률이 3.8%(7명)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박 국장은 "확진자 증가세는 감소했으나 여전히 산발적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도 다수 나타나 안심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는 13일까지 연장한 '천만 시민 멈춤 주간'을 철저히 준수해 고삐를 확실히 잡아야 할 시기"라고 당부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