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이재명 향해 “선동 말고 어려운 분 삶의 질에 집중하라”

중앙일보 2020.09.07 11:37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전 국민 대상으로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해온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우리 안의 작은 이기심을 자극하고 선동하기보다 어려운 분들의 삶의 질에 더 집중하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도 정치적 이익만 생각하면 ‘다 드리자, 더 많이 드리자’고 말하는 것이 편하겠지만, 저는 양심상 그렇게 못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이 지사는 국민들이 가난보다 불공정에 더 분노한다고 말했다. 맞는 말씀이지만 10만원 받고 안 받고 이전에, 더 크게 분노하고 있는 불공정이 만연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만원 지하철에 시달리고, 하루 종일 상사 눈치 보며 힘들게 벌어서 받은 월급, 그 월급으로 낸 세금이 나보다 어려운 사람을 위해 쓰여진다는 확신이 없는 것, 그것이 불공정”이라며 “철마다 멀쩡한 보도 블럭 깨고, 셀프 심사로 보조금 타 먹으며 혈세 낭비하는 부정과 비리가 판치는 것, 그것이 불공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어려운 분들에게 정책의 초점을 맞춰 좀 더 나은 분들의 삶에 비해 너무 기울어지지 않도록 노력하자”며 “도지사로서 국민의 가장 가까이에서 보고 듣고 느끼신 것들을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써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