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알바 못 구한 대학생도 힘들다…재난지원금 선별지원 유감"

중앙일보 2020.09.07 11:28
심상정 정의당 대표.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원 결정을 비판했다. "코로나19로 생활고와 고립감, 두려움과 막막함으로 고통받고 있는 대다수 시민의 삶을 헤아리지 않은 관료주의적 결정"이라면서다.
 
심 대표는 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실직한 청소노동자와 아르바이트를 구하기 어려운 청년들까지 모든 국민이 힘들다"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앞서 6일 당·정·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민생위기 극복을 위해 피해가 극심한 자영업자와 고용 취약계층에 재난지원금을 우선 지급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이에 대해 심 대표는 "이번 방침은 재정적자를 핑계로 민생지원 규모를 어떻게든 축소하려 했던 기재부의 손을 들어준 것"이라며 "또 보수야당과 의기투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청소 노동으로 생계를 유지하다 실직한 아주머니, 아르바이트를 구하기 어려워 대학 휴학을 신청한 아들. 코로나19가 낳은 한숨과 눈물이 실핏줄을 타고 흐르듯 모든 시민의 삶을 관통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대부분의 시민이 소득절벽에 직면해 있고 모든 국민이 다 힘들다"고 했다.
 
이어 "부자들에게 재난수당을 안 주는 것으로 공정을 포장하지 말고, 부유세를 걷어 재난위기 극복 재원을 마련하는 데 국회가 힘을 모으는 것이 더 정의롭다"고 덧붙였다.
 
사진 심상정 정의당 대표 페이스북

사진 심상정 정의당 대표 페이스북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