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거리두기 2.5단계 일주일…편의점 즉석조리식품 불티

중앙일보 2020.09.07 11:07
수도권에 있는 CU 매장에서 한 고객이 즉석조리식품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 BGF리테일

수도권에 있는 CU 매장에서 한 고객이 즉석조리식품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 BGF리테일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상되면서 편의점 즉석조리식품 매출이 크게 늘었다. 식당, 술집이 오후 9시 이후 영업을 하지 않은 영향이다.
 
편의점 CU가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로 격상된 최근 일주일(8월 30일~9월 5일) 밤 10시에서 새벽 2시 심야 시간대 주요 상품 매출 분석 결과 조각 치킨과 같은 즉석조리식품의 매출이 전월 대비 37.2% 오르면서 전체 상품 가운데 가장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및 수도권 매장의 즉석조리식품 매출신장률이 38.2%로 지방(31.6%)보다 더 높았다. 방역 당국은 서울 및 수도권 편의점에서 밤 9시부터 새벽 5시까지 점 내외 취식을 금지했다. 이에 따라 주류 등과 함께 편의점에서 먹거리를 사 집에서 먹는 수요가 크게 늘었다는 분석이다.
 
CU 측은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즉석조리식품은 평소에도 점포 내에서 먹기보다는 포장을 해가는 사람이 많다”며 “최근엔 편의점의 24시간 배달서비스를 통해 대면 접촉 없이 사는 수요도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편의점 CU에서 판매하는 즉석조리식품. 사진 BGF리테일

편의점 CU에서 판매하는 즉석조리식품. 사진 BGF리테일

즉석조리식품 외에도 야식 메뉴 판매도 늘었다. 조리면(파스타, 콩국수, 볶음면 등) 매출은 36.9%, 냉장 간편식(피자, 떡볶이, 수제비 등)은 29.6%, 죽ㆍ수프류 28.2%, 냉동만두 26.9% 등 가볍게 먹을 수 있는 즉석식품도 많이 팔렸다.
 
과자 중에서는 팝콘 매출이 24.9%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쿠키류(19.1%), 일반스낵(16.6%), 젤리류(10.9%) 매출도 늘었다. 외출을 자제하고 영화관 대신 넷플릭스 등 OTT나 VOD를 시청하는 사람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주류 중에서는 양주의 심야 매출 증가율이 22.2%로 가장 높았다. 소주(14.9%), 와인(14.2%), 맥주(9.5%)가 뒤를 이었다. 주류와 동반 구매율이 높은 냉장 안주(29.0%), 육가공류(21.7%), 마른안주(19.7%) 매출도 늘었다.

 
심야 유동인구가 줄면서 매출이 감소한 상품도 있다. 편의점 안에서 많이 컵라면은 매출이 11.7% 감소했다. 컵라면과 함께 판매될 때가 많은 꼬마 김치 매출도 5.6% 줄었다. 이 밖에 음주 후 사는 숙취해소음료(-37.7%)나 아이스크림(-21.4%) 판매도 줄었다.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의 정승욱 MD 기획팀장은 “강화된 방역 수칙에 따라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심야 라이프스타일이 변하면서 편의점에서도 고객의 구매 패턴도 달라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