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조국 아빠찬스, 추미애는 엄마찬스…즉각 사퇴하라"

중앙일보 2020.09.07 11:02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추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과 관련 “부모의 잘못된 자식사랑 정도로 치부하고 넘어갈 수 없다”며 “그대로 두는 것 자체가 법치 모독이자 법치 파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까지 거론된 사항만 보더라도 자대 배치 후 각종 청탁, 평창올림픽 통역병 선발 청탁 등 총체적 불법이 드러났다”며 “추 장관의 ‘엄마 찬스’를 지켜보는 국민은 작년 가을 조국 사태 때 교육의 공정성을 무너뜨린 ‘아빠 찬스’ 데자뷔라 느낀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당시 집권여당 대표가 권력을 동원해 헌법에 규정된 국방의 의무를 해치고 공정의 가치를 짓밟는 반헌법적 반사회적 범죄를 저지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청년들이 바라는 건 사병 월급 몇푼 더 받는 게 아니다. 국방의 의무 앞에 모두가 공정해야 한다는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바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동부지검의 추 장관 아들 수사와 관련해선 “고의성 짙은 지연수사, 보좌관 통화 조서 누락, 담당 검사들의 보은성 영전인사 등 법무부 장관의 불법과 비리를 감추기 위해 왜곡된 검찰개혁의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는데도 추 장관은 거짓말을 하며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며 “전화한 건 사실이지만, 압력이나 청탁이 아니라는 것은 궤변”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검찰총장은 즉각 특임검사를 임명해 중립적이고 객관적 수사를 실시해야 하고, 수사가 미진할 경우 윤석열 검찰총장은 특검 추진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