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의 눈' 사라진 하이선...오후 3시 강릉 빠져나간다

중앙일보 2020.09.07 11:00
기상청 천리안2A호 위성으로 본 태풍 하이선의 모습. 기상청

기상청 천리안2A호 위성으로 본 태풍 하이선의 모습. 기상청

제 10호 태풍 ‘하이선’이 7일 오전 울산 남쪽 해안에 상륙한 뒤 동해안을 따라 북상하면서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었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하이선은 오전 9시쯤 울산 남남서쪽 30㎞ 부근 육상에 상륙한 뒤 시속 48㎞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55hPa, 강풍반경은 380㎞, 최대풍속은 초속 35m다. 이전보다 태풍의 위력이 다소 약해졌지만, 여전히 강도 ‘강’의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하이선은 동해안을 따라 북상하다가 오후 3시에는 강릉 동북동쪽 약 40㎞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가겠다. 태풍의 강도도 ‘중’으로 더 약화될 전망이다.
  
하이선은 오후 9시쯤 청진 남남서쪽 약 140㎞ 부근 해상에 다다르고 다음 날 새벽 청진 북쪽 육상에 상륙한 뒤 점차 소멸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태풍이 24시간 안에 온대저기압으로 변질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상하층 분리되고 태풍의 눈 사라져

태풍‘하이선’예상 진로.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태풍‘하이선’예상 진로.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앞서 기상청은 하이선이 우리나라에 상륙하지 않고 동해안에 가까운 해상을 지나갈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태풍의 경로가 조금 더 서쪽으로 이동하면서 내륙으로 들어왔다.

 
기상청은 다만 전날 미국 태풍경보센터나 일본 기상청이 예측한 것처럼 경남 지역에 상륙해 한반도를 가로지르는 경로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동해안을 스치듯 올라가던 중 잠시 상륙했다가 다시 해상으로 빠져나간다는 것이다.
 
태풍이 상륙하면서 전국은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왔다. 기상청 천리안 2A호 위성에는 태풍 하이선이 한반도 전역을 뒤덮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한반도에 접근하면서 태풍의 눈이 사라지는 등 세력이 다소 약해졌지만, 여전히 전국 곳곳에 매우 강한 비와 바람이 부는 등 강한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서쪽의 선선하고 건조한 공기가 태풍 하층으로 유입되면서 태풍 상하층이 분리됐고, 태풍의 눈이 없어진 상태로 이동하고 있다”면서도 “전국이 영향권에 들며 태풍 중심과 가까운 동쪽 지방과 동해상에 영향이 더 크겠다”고 말했다.  
 

전국 태풍 특보…서해안도 위험 

울산지역에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의 영향을 받아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7일 오전 울산시 남구 삼산동의 한 전자제품 판매점에서 샌드위치 판넬이 강풍에 떨어져 속에 있던 스티로폼이 나뒹굴고 있다. 뉴스1

울산지역에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의 영향을 받아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7일 오전 울산시 남구 삼산동의 한 전자제품 판매점에서 샌드위치 판넬이 강풍에 떨어져 속에 있던 스티로폼이 나뒹굴고 있다. 뉴스1

태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과 경북 북동 산지, 경북 동해안, 서해안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와 함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경상도 거제(서이말)는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38.2m에 이를 정도로 강한 바람이 불었고, 포항(구룡포) 31.5m/s, 여수(거문도) 31.4m/s를 기록했다.
 
태풍이 상륙하면서 전국 모든 지역에는 태풍 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특히 태풍의 길목에 있는 영남 지역과 강원 영동에는 태풍 경보가 내려졌다. 태풍과 가장 멀리 떨어져 있는 서해안 지역에도 태풍 경보가 발령됐다. 
 
윤 통보관은 “북서쪽의 차가운 공기와 태풍에서 부는 바람이 부딪히는 서해안 지역은 바람도 강하게 불고 비도 많이 내리고 있다”며 “남부지방은 오후에 비가 그치고,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은 오늘 밤에 비가 점점 잦아들겠지만, 바람은 내일 새벽까지 불겠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