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범계 “김남국, 어떤 경위로 ‘秋보좌관 전화’ 확인?…좀 의아”

중앙일보 2020.09.07 10:56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보좌관이 군부대에 전화한 건 사실인 것 같다는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에 대해 같은 당 박범계 의원이 “좀 의아스럽다”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박 의원은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그렇게 보좌관이 통화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을 정도로 강한 사실 확정을 어떤 경위로 할 수 있었는지 좀 의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4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국방부를 통해 확인해봤는데 (추 장관의 보좌관이) 전화를 건 것은 사실인 것 같다”며 “그 부분은 부적절했다”고 말했다. 그의 발언은 추미애 장관이 그간 국회에서 “그런(보좌관이 전화한) 사실이 있지 않다”며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나와 주목됐다.
 
다만 김 의원은 “단순 민원성 문의 전화였고 외압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며 “추 장관이 직접 지시한 것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의원은 추 장관의 아들 군 문제 의혹과 관련해 “(추 장관의 아들이) 최초 병가 기간에 무릎 수술을 한 것도 맞고 그 뒤에 예후가 좋지 않아서 부종기가 있어서 휴가 필요성이 지속됐다는 것도 객관적으로 맞는 것 같다”며 “현재로썬 언론의 의혹 제기 상황이고 구체적인 내용도 알지 못하기에 일단 검찰 수사에 맡겨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고 말을 아꼈다.  
 
또 “지금 현직 법무부 장관 두 분의 풍파를 겪고 있고 온통 뉴스가 그렇게 장식하고 있는 점에 대해 굉장히 안타깝다”며 “우리나라에서 법무부 장관직을 수행한다는 것이 참으로 힘든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야당의 특임검사 요구에 대해선 “특검 사안이 아니다”며 “검사의 비위나 부정 비리와 관련된 것이 있을 때 하는 것이고, 최종적으로 장관이 승인하게 돼 있기 때문에 적정한 성질의 것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