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美 5G장비 뚫었다···버라이즌과 8조 '역대 최대' 계약

중앙일보 2020.09.07 10:52
 
서울 서초구 삼성사옥.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삼성사옥.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과 8조원 규모의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 공급계약을 맺었다. 국내 통신장비 산업 역사상 최대 규모의 계약을 따낸 삼성전자가 미국 5G 시장에 본격 진출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7일 미국 1위 통신사업자이자 이동통신 매출 기준 세계 1위 통신사업자인 버라이즌과 7조9000억원(66억4000만 달러) 규모의 네트워크 장비 장기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버라이즌에 5G 이동통신 장비를 포함한 네트워크 솔루션을 5년간 공급하고 설치 및 유지보수를 하게 된다.
 
이 계약은 한국 통신장비 산업 역사상 최대 규모의 단일 수출 계약이다. 이번 계약으로 10% 초중반대의 삼성전자의 5G 장비 시장 점유율도 크게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가 세계 기지국 투자의 20∼25%를 차지하는 미국 시장에 진출한 지 20여 년 만에 핵심 장비 공급자로 인정받게 되면서, 유럽 등 다른 지역에서의 추가 수주 가능성도 커졌다.
 
또 이번 수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생긴 수출 공백을 메우면서 많은 중소 협력사들의 매출 확대와 고용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이재용 부회장은 2018년 '180조 투자계획'을 발표하며 인공지능(AI), 전장용 반도체, 바이오와 더불어 5G를 '4대 미래성장 사업'으로 지정하고 3년간 25조원을 투자해 집중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또 이 부회장은 지난해 첫 현장 경영 행보로 경기도 수원사업장에서 열린 5G 네트워크 통신장비 생산라인 가동식을 택해 "새롭게 열리는 5G 시장에서 도전자의 자세로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하는 등 5G 사업에 힘을 싣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국내 통신사들과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한 데 이어 미국에서 버라이즌, AT&T, 스프린트에 5G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