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정애 "국시 더는 연장 안해…미접수 의대생 구제방법 없다"

중앙일보 2020.09.07 09:39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뉴스1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뉴스1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7일 의사 국가고시(국시) 실기 시험과 관련 “이미 (국시를) 두 차례 연기했기 때문에 추가적인 접수가 어렵다”며 “미접수 의대생은 구제방법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 정책위의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의사 시험 미 신청자 구제 방법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국시 재접수 기한은 이날 0시를 시한으로 마감됐다.
 
한 정책위의장은 이어 “어제 밤 12시까지 시간을 충분히 드렸고 또 이번 주부터 실기가 시작된다”며 “의협은 체결권은 완전 위임했다 말하는데 전공의들은 배제됐다고 하고, 또 파업 철회과정에서 또 의대생이 배제됐다 해서 내부적인 갈등이 또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정부 의료정책의 철회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는 권한이 없고 결국은 국회에서 논의해야 할 사항”이라며 “충분히 설명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  
 
한 정책위의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도 나와 “전공의들도 그 합의는 번복할 수 없다는 것을 인정했다”며 진단휴진이 철회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젊은의사비대위 지도부를 만났고 창구가 의사협회로 단일화된 것이 맞다는 답을 들었다”며 “본인(전공의)들도 의사집단, 의사를 총의적으로 대변하는 건 대한의사협회라는 건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